• 아시아투데이 로고
위메프 “정률 수수료 참여사 10곳 중 9곳이 비용 부담 감소”

위메프 “정률 수수료 참여사 10곳 중 9곳이 비용 부담 감소”

기사승인 2021. 09. 15. 15:04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위메프 2.9% 수수료 성과
위메프의 2.9% 정률 수수료 프로그램에 참여한 파트너사 약 10곳 중 9곳이 수수료 부담을 80% 정도 줄인 것으로 조사됐다.

15일 위메프는 8월 한 달간 2.9% 정률 수수료를 적용받은 파트너사 중 92.4%가 전년 동기와 비교해 수수료를 절감했다고 밝혔다. 특히 이들 중 81.5%는 수수료를 80% 이상 줄였다.

또한 8월 한 달간 위메프에 새롭게 합류한 파트너사는 지난해 동기 대비 9.4% 늘었다. 위메프에서 상품을 판매 중인 전체 파트너사도 21% 증가했다.

지난 4월 위메프는 업계 최저 2.9% 수수료를 정식 시행했다. 오픈마켓 방식으로 적용해 오던 상품별 차등 수수료 체계도 탈피했다. 9월부터는 여행·숙박·공연 등 비배송 파트너사까지 2.9% 정률 수수료를 확대 적용했다.

위메프 관계자는 “낮은 수수료로 비용 부담을 줄인 파트너사가 자연스레 가격과 상품에 재투자할 것”이라며 “위메프의 2.9% 정률 수수료는 소비자가 더 다양한 상품을 합리적인 가격에 편리하게 쇼핑할 수 있는 플랫폼으로 진화하는 과정”이라고 말했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