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수력원자력, 사내벤처 육성 앞장

기사승인 2021. 09. 22. 13:49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한수원
정재훈 한수원 사장(위쪽)이 지난 17일 ‘연구소기업 설립을 위한 기본합의서 서명식’에서 전자서명으로 서명한 뒤 사진 촬영을 하고 있다./제공=한수원
경주 장경국 기자 = 한국수력원자력이 사내벤처 육성에 나서고 있다.

한수원은 지난 17일 ‘연구소기업 설립을 위한 기본합의서 서명식’과‘제3기 사내벤처 업무협약식’을 비 대면으로 진행했다고 22일 밝혔다.

연구소기업은 ‘연구개발 특구의 육성에 관한 특별법’에 따라 공공연구기관이 보유기술을 직접 사업화하기 위해 연구개발 특구 내에 설립하는 기업으로, 연구소기업으로 허가를 받게 되면 세제 감면 등의 지원을 받을 수 있다.

이에 한수원은 이날 사내벤처팀인 ‘환경과 에너지’, ‘그린방사선’ 팀을 연구소기업으로 설립하기 위해 이들 팀과 기본합의를 맺었다.

이들 사내벤처는 각각 ‘3D프린팅 기술을 활용한 슬러지 제거설비’, ‘원자력 활성탄 성능검증 및 처리를 위한 장치’를 개발하며 우수한 기술력을 인정받고 있다.

이번 기본합의에 따라 사내벤처 대표는 자본금의 80~90%를 현금출자하고, 한수원은 나머지 자본금 및 기술을 출자하는 방식으로 대전 대덕 연구개발 특구 내에 연구소기업을 설립한다는 계획이다.

또, 같은 날 진행된 ‘제3기 사내벤처 업무협약식’에서 한수원은 신규 사내벤처‘딥아이(Deep-AI)’와 협약을 맺었다. 딥아이는 앞으로 사내 빅데이터와 AI(머신러닝)기술을 결합한 비파괴검사(ECT) 자동평가 프로그램 개발을 위한 연구를 진행할 계획이다.

정재훈 한수원 사장은 “사내벤처팀의 역량과 한수원이 보유한 기술을 결합한 연구소기업을 설립해 기술사업화 모델을 다양화함은 물론, 사내벤처를 활용한 실질적인 사업성과를 낼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한수원은 직원들의 혁신적인 아이디어를 발굴해 양질의 민간 일자리를 창출하고 신 성장 동력확보의 새로운 방향을 제시하기 위해 2018년부터 사내벤처 지원 사업을 시작해 3기까지 모두 4팀의 사내벤처를 선발, 운영하고 있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