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립낙동강생물자원관, 특이서식 수환경에서 미기록 돌말류 11종 보고

기사승인 2021. 09. 23. 10:36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물속 환경변화를 추적할 수 있는 지표생물종으로 활용 기대
clip20210923100054
미기록종 돌말류인 마스토글로이아 엘립티카(Mastogloia elliptica) 등 11종/제공=국립낙동강생물자원관
상주 장성훈 기자 = 환경부 산하 국립낙동강생물자원관은 특이서식 수환경으로 알려진 석호 일대에서 미기록종 돌말류인 마스토글로이아 엘립티카(Mastogloia elliptica)를 비롯한 11종을 발견했다고 23일 밝혔다.

석호는 우리나라의 대표적인 자연호수로서 주로 강원도 해안을 따라 분포하며, 담수와 해수가 혼합돼 생물다양성이 높은 특이서식지이다.

국립낙동강생물자원관 연구진은 향호에서 4종, 염개호와 가평리습지에서 각각 2종, 경포호, 천진호, 매호에서 각각 1종의 미기록 돌말류를 발견했다.

이번 연구 결과는 국제 저명 학술지인 ‘해양 과학과 기술 저널(Journal of Marine Science and Engineering)’ 6월호에 게재되어 한국의 석호에 서식하는 미세조류의 생물 다양성을 국제적으로 보고했다.

정상철 미생물연구실장은 “이번 연구로 석호에 살고 있는 다양한 미기록 돌말류를 확인했으며 앞으로도 국가생물종 다양성을 확보하기 위해 지속적으로 노력 하겠다”고 말했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