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신라젠, 장동택 신임 대표이사 선임…“경영 정상화 잰걸음”

신라젠, 장동택 신임 대표이사 선임…“경영 정상화 잰걸음”

기사승인 2021. 10. 14. 16:56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신라젠이 신임 대표이사를 선임하고 연구개발(R&D) 부문을 강화하는 등 경영 정상화에 속도를 내고 있다.

신라젠은 14일 이사회를 통해 신임 대표이사로 장동택 부사장, R&D 부문장에 박상근 전무를 선임했다. 장 대표이사는 서강대학교 경제학과를 졸업 후 성균관대학교 MBA를 거친 ‘재무통’으로 불린다. SK텔레콤과 SK E&S 등에서 재무기획, 글로벌 신규사업 개발, M&A 등을 담당했다. 비에스렌탈 경영지원부문장(CFO)을 거쳐 지난 7월 신라젠에 합류했다. 신라젠에서는 전략기획부문을 맡아 오면서 한국거래소 대응 업무를 비롯해 경영 전반을 책임져왔다.

ci 고용량
장 대표이사는 “거래재개는 신라젠 최우선 과제임은 변함이 없다”면서 “내실을 더욱 튼튼하게 다지고 거래재개는 물론 주주가치 제고를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박 R&D 부문장은 미국 노스캐롤라이나주립대에서 경영학석사(MBA)를 취득했다. 글로벌 제약사 존슨앤드존슨 제약부문 얀센의 악텔리온에서 한국법인 대표를 역임했다. 엠투엔바이오에서는 엠투엔의 미국 자회사의 난소암치료제(GRN-300) 도입 및 임상을 총괄했고 파이프라인 도입에 있어서도 많은 기여가 있었다고 회사 측은 설명했다.

기타비상무이사로 김재경 전 랩지노믹스 대표이사도 신라젠에 합류한다. 김 이사는 서울대학교 의과대학을 졸업하고 삼성서울병원 전문의를 지내고 랩지노믹스 창립멤버로서 유전자분자진단시장을 개척하는 데 공헌했다.

그간 신라젠을 이끌던 김상원 전 대표이사는 건강 등 일신상의 이유로 대표이사를 사임하고 기타비상무이사로 남아 신라젠 경영정상화에 힘을 보탤 예정이다.

신라젠 관계자는 “항암 바이러스 개발 회사로 각 분야 전문가들의 추가적인 합류 결정은 매우 고무적”이라면서 “모든 임직원들이 경영정상화와 주주가치 제고를 위해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