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무협, 스마트시티 스타트업 ‘기술검증’ 비용 지원

무협, 스마트시티 스타트업 ‘기술검증’ 비용 지원

기사승인 2021. 10. 22. 09:18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대기업과 스타트업 협력 도와 세계 진출 도울 것"
clip20211022085545
무역협회 이관섭 부회장(오른쪽)과 서울디지털재단 강요식 이사장(왼쪽)이 업무협약 체결 뒤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제공=한국무역협회
한국무역협회가 ‘스마트시티 스타트업’ 기술검증(poc) 지원에 나선다.

무역협회는 전날인 21일 서울 삼성동 코엑스에서 서울디지털재단과 ‘스마트시티 솔루션 스타트업과 대·중견기업 간 기술검증 지원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22일 밝혔다.

양 기관은 업무협약을 통해 국내외 대기업 등 민간 수요처를 발굴해 혁신 동력원 탐색을 돕는다. 또 스타트업에게는 솔루션의 기술검증과 현장 적용을 통해 글로벌 진출에 유리한 경험을 쌓을 수 있도록 지원한다.

첫 협력사업은 코코넛사일로(빅데이터 기반 화물운송 중개 플랫폼), 클레온(촬영 없는 영상 제작·공유 플랫폼), 아고스비전(사람-로봇 간 상호작용 및 자율주행용 광각시야 3차원 카메라), 누비랩(음식물 쓰레기 감축 목적의 인공지능 푸드 스캐너) 등 ‘CES(Consumer Electronics Show) 2022’내 스타트업 분야에 참가하는 25개 기업을 대상으로 진행한다.

대·중견기업으로는 동원, 호반, 대원, 동양, 다날 등이 참가를 결정하고 협력 가능한 스타트업을 검토 중이다.

무역협회는 향후 실제 협업까지 이어지는 경우 서울디지털재단에서 관련 비용을 최대 70%까지 지원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또 기술검증 결과가 뛰어난 협업 프로젝트의 경우 추가 연계 대상을 발굴하고 해외 사업 참가도 지원해 글로벌 진출을 적극 도울 예정이다.

이관섭 무역협회 부회장은 “이번 업무협약을 계기로 서울디지털재단과 함께 서울이 국제적인 스마트시티로 변모하는데 힘을 보태겠다”면서 “앞으로 대기업-스타트업간 많은 협력 성공사례를 창출하고 스타트업의 글로벌 진출을 앞당길 것”이라고 밝혔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