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천 출신 박서보 화백, 문화계 최고 영예인 ‘금관 문화훈장’ 수훈

기사승인 2021. 10. 24. 15:24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단색화를 세계적인 브랜드로 자리매김한 공훈 인정
박화백 금관훈장
박서보 화백이 22일 국립극장 달오름극장에서 금관훈장을 수훈하고 기념촬영하고 있다./제공=예천군
예천 장성훈 기자 = 경북 예천군 출신인 한국 미술계의 거장인 박서보 화백이 지난 22일 국립극장 달오름극장에서 문화계 최고 영예인 금관 문화훈장을 받았다.

문화체육관광부는 문화의 날(10월 셋째 주 토요일)을 계기로 문화예술 발전에 이바지한 이들에게 감사를 표하고 그들을 격려하기 위해 1969년부터 매년 문화예술발전유공자를 선정해 포상하고 있다.

금관 문화훈장을 받은 박 화백은 세계에서 한국미술을 상징하는 브랜드로 자리매김하고 있는 ‘단색화’의 선구자로 한국미술 추상화를 세계에 알렸으며 홍익대학교 교수, 한국미술협회 이사장으로 활동하면서 행정가이자 교육가로 한국미술 발전에 공헌했다.

앞서 박 화백은 2011년 은관 문화훈장, 1994년 옥관 문화훈장, 1984년 국민훈장 석류장을 받았고 올해는 최고 영예스러운 금관 훈장을 수여 받았다.

박서보 화백은 “그림 그리기를 수행이라 생각하고 색칠과 선 긋기를 반복하고 그렇게 해서 만들어내는 깊은 맛은 서양인들이 도저히 흉내 낼 수 없는 것”이라며 “누구도 따라 못할 밀도감을 담으려고 지금도 최선을 다하고 있다”고 말했다.

박 화백은 올해 구순의 나이에도 열정을 불태우며 내년에 있을 베니스비엔날레에 참여할 작품들을 작업 중이다.

김학동 예천군수는 “한국 현대미술 선구자인 박서보 화백님의 영예스러운 수상을 진심으로 축하드리며 고향에 있는 군민들에게 기쁜 소식을 전해주셔서 감사드린다”며 “문화예술의 도시 예천으로 거듭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강조했다.

군은 예천읍 남산 일원에 ‘예천군립 박서보미술관 건립’을 추진 중이며 지난해 박서보 화백과 기증협약을 통해 130점 작품 기증 협의를 마치고 현재 문체부 미술관 건립 사전평가 최종심사를 앞두고 있다.

11월 초 문체부 사전평가를 통과하면 행정안전부 중앙투자심사, 국제 지명 설계공모 등 차질 없이 절차를 준비해 2025년 개관을 목표로 추진하고 있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