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지방세 체납데이터 AI분석, 내년까지 전국 확대

지방세 체납데이터 AI분석, 내년까지 전국 확대

기사승인 2021. 11. 23. 12:0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광주·울산·충남·전북·경북·제주 등 6개 광역시도 올해 말까지 우선 실시
행안부
행정안전부(행안부)는 인공지능(AI)·빅데이터 기반의 ‘체납분석 서비스’를 전국으로 확대한다고 23일 밝혔다.

체납분석서비스는 지방세 체납자의 납부 가능성을 예측하고 체납규모, 소득수준 등을 한눈에 확인할 수 있는 분석보고서를 제공해 세무공무원이 데이터 기반의 지능형 체납관리업무를 수행하도록 도와주는 서비스다.

체납분석보고서를 활용해 납부가능성이 높은 단순 체납자는 사전 안내로 자진납부 하도록 유도하고, 생계형 체납자는 체납처분을 유예하거나 복지부서로 연계하여 취약계층을 보호한다.

소득이 많은 상습체납자는 재산을 압류하는 등 체납자별 맞춤형 징수활동이 가능하게 된다.

행안부는 차세대 지방세 구축사업의 일환으로 경기도와 협업해 31개 시군의 과거 5년간 체납자료(9500만 건)을 분석해 예측모델을 개발하고 지난해 8월부터 1년여간 시범운영을 실시했다.

시범운영 기간 동안 연인원 1000만여 명의 체납자를 적용해 분석 모델의 예측성능을 향상했고, 현장에서 요구한 기초생활수급 여부, 소득수준 등을 분석보고서에 추가해 활용성도 개선했다.

고양시 체납담당자는 “체납자 1인당 자료 확인에 3시간 이상 소요됐으나, 체납분석서비스를 활용하면 수분 이내 확인이 가능해 체납업무가 훨씬 수월해졌다”고 말했다.

행안부는 시범운영 결과를 토대로 올해 말까지 6개 광역시도(광주, 울산, 충남, 전북, 경북, 제주)를 대상으로 체납분석서비스를 제공하고, 나머지 지자체도 내년까지 단계적으로 확대할 계획이다.

김장회 행안부 지방재정경제실장은 “체납자별 납부가능성과 소득수준 등 국민의 여건을 고려한 체납관리를 수행함으로써 체납은 줄이고, 민생은 살리는 맞춤형 징수행정의 효과를 기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