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말레이시아, 오미크론 확산에 ‘코로나=풍토병’ 취급하려던 계획 제동

말레이시아, 오미크론 확산에 ‘코로나=풍토병’ 취급하려던 계획 제동

기사승인 2021. 12. 01. 14:0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d
말레이시아~싱가포르 육상 백신접종자 여행통로(VTL) 프로그램으로 말레이시아에 입국한 여행객이 손목밴드를 착용하고 있는 모습./제공=로이터·연합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을 풍토병(엔데믹)으로 취급하려던 말레이시아의 계획이 오미크론 변이에 의해 제동이 걸렸다.

1일 현지매체 베르나마에 따르면 전날 히샴무딘 후세인 말레이시아 국방장관은 코로나19 대응 장관회의 이후 기자회견에서 “현재까지 말레이시아에서 오미크론 감염이 확인되진 않았지만 관련된 예방조치를 계속 시행할 것”이라 밝혔다. 히샴무딘 장관은 “이전에 계획했던 코로나19 대응을 위한 활동제한령 등 표준운영지침(SOP) 완화, 코로나19를 풍토병으로 전환하기 위한 7가지 기준 발표 등이 오미크론의 확산을 더욱 면밀히 모니터링하지 않는다면 영향을 받을까 우려된다”고 덧붙였다.

앞서 말레이시아 당국은 인구의 75% 이상이 백신 접종을 완료한 이후 코로나19를 독감과 말라리아 등과 같은 풍토병으로 다룬다는 계획을 밝힌 바 있다. 코로나19 확산과 이를 억제하기 위해 여러차례 록다운(봉쇄)를 실시하며 큰 경제적 여파를 겪자 코로나 바이러스와 공존한다는 일종의 위드코로나 전략인 셈이다.

말레이 당국은 풍토병 단계에 진입했다고 보기 위한 코로나19 병상수·중환자실 현황 등 7가지 기준을 설정했지만 갑작스러운 오미크론 변이 확산에 보건당국의 계획에도 제동이 걸렸다.

말레이 정부는 지난달 26일 남아프리카공화국·보츠와나·에스와티니·레소토·모잠비크·나미비아·짐바브웨 등 아프리카 7개국발 입국과 지난 14일간 이들 국가에 머문 외국인의 입국을 금지했다. 아울러 아프리카 7개국에 대한 자국민의 여행 금지령을 내렸다.

전 세계 국가들에게 부당하고 불공정한 여행금지 조치를 즉시 해제할 것을 요구한 남아공 당국의 논평에 대해 히샴무딘 장관은 “아프리카 고위험 국가발 입국을 금지한 것은 외교나 지정학적 문제가 아닌 건강과 보건에 관한 것”이라며 “(입국제한 해제와 같은) 무책임한 행동으로 우리가 1년 반 동안 해온 일들을 위태롭게 하고 싶지 않다”는 강경한 입장을 밝혔다.

말레이 당국은 지난달 29일부터 싱가포르와 함께 백신 접종 완료자들을 대상으로 상호 무격리 입국을 허용한 ‘백신접종자 여행통로(VTL)’에 대해서도 “국경 재개방으로 인한 위험에 대해 면밀히 모니터링하고 있다”며 “오미크론 변이의 실제 위력과 여파를 파악하기 전까진 (중단) 결정을 내리지 않을 것”이라 밝혔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