담양군, ‘제4차 예비문화도시’ 선정...내년 법정문화도시 도전

기사승인 2021. 12. 05. 10:3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문화도시조성계획 사업승인...5년간 200억원 지원
담양군, 문화체육관광부 주관 제4차 예비문화도시 선정
전남 담양군이 문화체육관광부 주관 제4차 예비문화도시로 선정됐다. /제공=담양군
담양 나현범 기자 = 전남 담양군이 문화체육관광부가 추진하는 제4차 예비문화도시에 선정됐다.

5일 담양군에 따르면 이번 제4차 예비문화도시선정으로 2022년 12월까지 1년간 각종 예비문화도시 사업을 추진하고 그 성과를 바탕으로 내년 12월 법정문화도시 선정에 대비할 계획이다.

지역문화진흥법에 따라 지정되는 문화도시는 지역의 고유한 문화자원을 활용해 문화 창조력을 강화할 수 있도록 다양한 지원을 받게 된다.

특히, 예비문화도시 선정을 거쳐 법정문화도시에 최종 선정되면 5년간 200억원의 사업비를 투입해 문화사업 관련 종합적인 지원을 받게 된다.

문화체육체부는 서면과 현장실사, 문화도시심의위원회 의결을 거쳐 49개 지자체 중 담양군을 비롯한 11개의 지자체를 예비문화도시로 선정했다.

담양군은 문화도시실천위원회를 중심으로 지역 내 다양한 계층·세대와 소통하며 ‘너랑 나랑 엮어가는 연관문화도시, 담양’을 비전으로 △담양이 있는 날, 문화도시 거버넌스 구축 △바퀴달린 문화도시 담양 등 26개 사업을 골자로한 문화도시 조성계획을 수립했다.

담양군은 지역 주민이 주체가 돼 연대와 협력의 거버넌스를 구축·운영하는 자립형 문화활동을 전 지역으로 확장함으로써 문화 다양성을 통한 법정문화도시 지정을 추진할 계획이다.

담양군 관계자는 이번 사업을 통해 “선주민과 이주민, 예술가, 외국인 노동자 등 다양한 계층의 주민들이 주인공이 되는 생활 속 문화도시 조성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