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카카오, 4분기 부진한 실적 예상…목표가↓”

“카카오, 4분기 부진한 실적 예상…목표가↓”

기사승인 2022. 01. 14. 07:49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DB금융투자는 14일 카카오에 대해 지난해 4분기 부진한 실적을 기록할 것이라며 투자의견 ‘매수’ 목표주가 기존 17만원에서 15만원으로 11% 하향했다.

DB금융투자는 카카오의 작년 4분기 매출액과 영업이익을 각각 전년 동기 대비 38% 증가한 1조7100억원, 9% 감소한 1363억원으로 예상했다. 영업이익은 시장 전망치를 밑도는 수준이다.

황현준 DB금융투자 연구원은 “정부 규제 이슈에 따른 서비스 축소와 거리두기 강화로 페이·모빌리티 성장세가 둔화됐고 콘텐츠 부문은 오딘 매출 감소로 전분기 대비 외형 축소가 예상된다”고 설명했다.

그는 “카카오벤처스 인센티브와 주식보상비용 등의 인건비 증가와 전분기 대비 증가한 마케팅 비용으로 수익성 저하가 전망된다”고 말했다.

이어 “성수기·톡채널 활성화에 따른 광고 호조와 연말 쇼핑시즌 효과로 톡비즈의 고성장은 이어졌다”며 ”광고·커머스 약진이 지속되는 가운데 모빌리티·페이의 중장기 실적 개선은 유효하다”고 전했다.

황 연구원은 “유료 콘텐츠 사업의 글로벌 확장과 블록체인·NFT(대체불가능토큰) 관련 신사업의 영향이 긍정적“이라며 ”최근 금리·빅테크 규제 이슈 등의 변수로 주가가 부진한 상황이지만 올해 실적 개선과 성장요인이 충분해 현 주가는 매력적인 구간으로 판단한다“고 밝혔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