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한은 “원자재가 상승에…기업 체감 물가상승률 10%”

한은 “원자재가 상승에…기업 체감 물가상승률 10%”

기사승인 2022. 01. 28. 14:0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가격경직성 완화…통화정책효과 미미
SS한은
제공=한국은행
기업들이 체감하는 물가 상승률은 실제 물가 지표보다 높은 10% 수준인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은행은 28일 ‘조사통계월보-기업의 가격설정행태 및 기대인플레이션의 특징과 시사점’을 통해 이같이 밝혔다.

한은이 2020년 11월부터 2021년 1월까지 국내 1572개 기업을 대상으로 설문 조사한 결과, 기업들이 인식한 과거 1년간의 인플레이션율(물가상승률) 수준은 평균 9.7%에 이르렀다.

향후 1년간의 기대 인플레이션율도 10.6%로 물가 관리 목표(2.0%) 등과 비교해 높은 수준이다.

기업의 기대 인플레이션율이 과도하게 높은 이유는 코로나 발생 이후 원자재가격 상승으로 기업들의 체감물가가 높아진데다, 기업경영 과정에서 거시지표 활용도가 낮고, 물가안정목표제에 대한 인식도 약하기 때문이다.

아울러 이번 조사에서는 기업의 가격 경직성이 과거보다 완화된 것으로 나타났다. 가격 조정 요인을 수시로 점검해 요인이 확인되면 상황마다 실제로 가격에 반영하는 기업들이 늘었다는 뜻이다.

이론적으로 가격 경직성이 ‘0’이 되면 실시간으로 가격 조정이 이뤄져 명목 이자율과 실질 이자율이 항상 같기 때문에 통화정책의 효과는 사실상 사라지게 된다.

한은은 “가격경직성이 완화되고 기업 간 가격경직성의 이질성도 확대되는 추세인 만큼, 통화정책의 파급효과와 지속성에도 변화가 나타날 가능성에 유의할 필요가 있다”며 “기업의 물가안정목표제에 대한 인식수준을 제고하기 위해 기업과의 커뮤니케이션을 보다 활성화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