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형 양육기본수당’ 97% 경제적 매우 만족

기사승인 2022. 03. 17. 12:12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대전형
대전형 양육기본수당 만족도 조사 그래프./제공=대전시
대전시는 5개 자치구 영유아 친권자를 대상으로 실시한 대전형 양육기본수당에 대한 만족도 조사결과 응답자 97%가 경제적으로 도움이 됐다고 17일 밝혔다.

이번 설문조사는 대전형 양육기본수당 지급을 시작한 지 2개월이 지난 시점에서 수당을 지급받은 시민들의 의견을 수렴하기 위해 지난 11일부터 14일까지 실시됐으며 총 312명이 조사에 응답했다.

대전형 양육기본수당이 경제적으로 도움이 되었는지의 질문에 215명(68.9%)은 ‘매우 도움이 됐다’, 87명(27.9%)은 ‘약간 도움이 됐다’고 답해 97%가 경제적인 도움을 받은 것으로 나타났다.

사용처에 대한 조사에서는 171명(54.8%)이 유아용품 구입, 식·간식비, 아기분유, 보육료, 의료비 순으로 나타났다.

대전형 양육기본수당을 알게 된 경로에 대한 조사에서는 135명(43.3%) 언론보도로, 89명(28.5%)이 행정기관 방문으로 답했다.

이번 설문조사에는 아기엄마 227명(72.8%), 아기아빠 83명(26.6%), 대리양육자 등 기타 2명(1%)이 참여했다.

대전형 양육기본수당은 ‘아이 낳고 키우기 좋은 대전 만들기’를 위해 소득수준, 출생순위와 관계없이 아이를 양육하는 부·모가 시에 주민등록 6개월 이상 거주해야 하며, 만 0세에서 만 2세(생후 36개월)까지 영유아에게 매월 30만원을 지원하는 사업이다.

올해 1월부터 매월 25일 지급하고 있으며, 2월말 현재 2만 2513명(97%)에게 2개월간 133억원을 지급했다.

지난 15일에 열린 시·구 정책협의회에서 현재 방문 신청만 가능한 불편을 해소하기 위해 온라인으로도 신청할 수 있도록 시스템을 개선했다.

허태정 시장은 “앞으로 대전형 양육기본수당 같이 출산을 장려하고 자녀 양육에 실질적으로 도움을 줄 수 있는 사업을 지속적으로 발굴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후원하기 기사제보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