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휴온스글로벌, 1분기 매출 1597억원 달성… 전년比 21% ↑

휴온스글로벌, 1분기 매출 1597억원 달성… 전년比 21% ↑

기사승인 2022. 05. 16. 10:49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보도사진_휴온스그룹_
휴온스그룹의 지주회사 ㈜휴온스글로벌은 1분기 연결재무제표 기준 매출 1597억원, 영업이익 207억원, 당기순이익 128억원을 기록했다고 16일 밝혔다. 이는 전년 동기 대비 각 21%, 1%, -19% 증감한 수치다.

핵심 사업회사인 휴온스와 휴메딕스가 그룹의 실적 성장을 견인했다. 의료기기 전문 기업으로 새롭게 출범한 휴온스메디텍과 보툴리눔 톡신 전문 기업 휴온스바이오파마도 실적 상승을 뒷받침했다고 회사 측은 설명했다.

휴온스는 연결재무제표 기준 매출 1159억원, 영업이익 117억원을 기록했다. 전년 동기 대비 각 16%, -14% 증감한 수치다. 건강기능식품 사업이 주도하는 뷰티웰빙사업부문이 26% 증가하며 큰 폭의 성장세를 기록했다. 수탁과 전문의약품이 각 19%, 18% 증가했다.

뷰티웰빙사업부문은 여성 갱년기 유산균 시장을 리드하는 ‘엘루비 메노락토 프로바이오틱스’가 단일 브랜드로 매출 95억원의 견조한 실적을 냈고, 프리미엄 고함량 비타민 ‘메리트C’와 체지방감소기능성 다이어트 보조제 ‘살사라진’이 라인업을 확장하며 새로운 소비층을 흡수, 건강기능식품 사업 성장에 힘을 보탰다고 회사 측은 설명했다.

수탁사업은 점안제 수주 물량 증가, 전문의약품사업은 해열, 소염·진통제 수요 증가가 매출 신장을 주도했다고 회사측은 분석했다. 의료기기사업에서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신속항원 진단키트가 신규 매출로 유입되면서 약진했다.

휴온스는 건강기능식품 사업 경쟁력 강화를 위해 소비자 트렌드를 반영한 제품 라인업을 갖춰가는 한편 건강기능식품 전용 자사몰 ‘휴온스몰’ 비중을 강화해 가격 경쟁력을 확보함으로써 소비자 만족도 제고와 수익성 향상을 도모할 계획이다.

이밖에 휴온스메디텍, 휴베나, 휴온스바이오파마 등 기타 자회사들도 안정적인 수익을 내며 그룹 성장에 기여했다. 지난 2월 출범한 휴온스메디텍은 1분기 매출 175억원을 달성했고 휴베나와 휴온스바이오파마는 각 66억원, 43억원의 매출을 기록했다.

휴온스글로벌 관계자는 “1분기에는 주요 품목들의 라인업 확장을 통해 새로운 타깃을 흡수하고 선택권을 넓혀 양호한 실적을 거둘 수 있었다”며 “사업구조 고도화와 더불어 경영효율화, 수익성 향상, 매출 시너지 증대를 위한 자회사 합병 절차가 오는 7월 마무리되는 만큼 하반기에는 수익성이 향상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어 “그룹의 미래 가치 제고를 위한 새로운 사업 기회 창출도 지속적으로 모색해 나갈 계획이다”고 덧붙였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