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이준석 “尹대통령 시정연설, 여야 협치의 자세 보여줘”

이준석 “尹대통령 시정연설, 여야 협치의 자세 보여줘”

기사승인 2022. 05. 16. 11:48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윤석열 대통령4
윤석열 대통령이 16일 국회 본회의장에서 2022년도 제2회 추가경정예산안 시정연설을 마친 뒤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 권성동 원내대표와 함께 본회의장을 나서고 있다./아시아투데이 이병화 기자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는 16일 윤석열 대통령의 국회 추경(추가경정예산)안 시정연설에 대해 “내용도 중요하지만 적극적으로 여야 협치의 자세 보여줬다”고 평가했다.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는 이날 윤석열 대통령의 국회 추경 시정연설 후 기자들과 만나 “무엇보다 대통령께서 5·18 기념식을 전격적으로 당 모든 관계자들과 함께 참석 하시는 파격적인 행보를 보여주시고 계시기 때문에 그런 부분에 대한 기대가 앞으로 커질 것”이라며 이 같이 밝혔다.

시정연설 전 사전환담 자리에서 어떤 이야기가 오갔냐는 질문에 “오늘 3당 대표 회동을 격의 없이 하자는 대통령 측의 제안 있었음에도 회동이 여러 정치적 상황으로 이뤄지지 못한 것에 대해 굉장히 안타깝게 생각한다 말했다”며 “앞으로 협치에 대한 시도가 있었으면 좋겠다고 이야기했다”고 전했다. 이어 “더불어민주당 쪽에서는 인사 문제와 결부해서 얘기하는 것 같은데 상당히 안타깝고 회동이 하루빨리 이뤄졌으면 좋겠다고 생각한다”고 했다.

대통령이 한덕수 총리 임명동의안 처리 요청을 했냐는 질문에 “대통령께서는 한덕수 총리 같은 경우 본인께서 당선되기 전부터 국가 협치와 원활한 국정운영을 위해 생각이 있었던 분이기 때문에 꼭 처리에 협조해 달라는 취지로 말씀하셨다”며 “민주당의 응답은 없었던 것으로 보이고 (대통령이) 국회의 협조를 구하는 모습이었다“고 덧붙였다.

정호영 보건복지부 장관 후보자의 거취에 대해서는 “정호영 후보자에 대한 여러 의혹 있지만 당 입장에선 청문회 과정에서 일부 사실 아닌 것으로 드러난 것도 있다”면서 “코로나 관련해 정책 전환이 시급하고 무엇보다 방역 정책 총괄하는 컨트롤 타워인 복지부 장관의 역할이 중요하다. 아직까지 국민 눈높이에서 아쉽게 생각하는 것 있겠지만 빠른 판단 내려주면 좋겠다”고 언급했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