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서대 챌린저팀, 전국 대학생 포뮬러 자작 자동차대회 우승 차지

기사승인 2022. 05. 18. 14:46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호서대 챌린저팀
호서대 챌린저팀이 ‘전국 대학생 포뮬러 자작 자동차대회’에서 우승을 차지한 후 기념촬영하고 있다./제공=호서대학교
아산 이신학 기자 = 호서대학교는 ‘전국 대학생 포뮬러 자작 자동차대회’에서 호서대 챌린저팀이 우승을 차지했다고 18일 밝혔다.

이번 대회는 전남도가 후원하고 전남개발공사가 매년 운영하는 ‘2022전남모터페스티벌’ 축제의 메인 행사로 영암 국제자동차경주장에서 성황리에 열렸다.

호서대를 비롯한 고려대, 한양대, 경희대, 영남대 등 15개 대학교 16개 팀이 참가했고 각 대학 팀들은 규정에 따라 자체 제작한 포뮬러 자동차로 가속성능, 오토크로스, 내구레이스 등의 종목에서 자웅을 겨뤘다.

호서대 챌린저팀은 75m 구간을 최대한 빠른 속도로 통과해 자작자동차의 가속성능을 테스트하는 종목에서 3.89초로 1위를, 주최 측dl 마련한 코스에서 주행성능과 조향성능을 테스트하는 오토크로스에서도 31.380초로 1위를 기록했다.

내구레이스에서도 완주해 종합성적 1위를 차지했다.

챌린저팀은 호서대 기계자동차공학부 학생들로 이뤄진 자작자동차 동아리로 1997년 창설 이래 각종 국내외 대회에서 우수한 성적을 거둬 왔다.

대부분의 졸업생들이 현대기아자동차와 GM대우자동차 등을 위시한 굴지의 자동차 업계에 취업해 있어 재학생들에게 동기부여가 되고 있다.

김영우 지도교수(기계자동차공학부)는 “챌린저팀 구성원 모두 자동차에 대한 열정을 전공지식과 연계한 수업을 통해 습득한 공학적 이론과 협업을 통한 차량 제작 능력을 배양함으로써 졸업 후 자동차 관련 회사의 취업을 목표로 열심히 학교생활에 임하고 있다”고 말했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