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김은혜 “강용석과 단일화 고민…시간이 더 필요하다”

김은혜 “강용석과 단일화 고민…시간이 더 필요하다”

기사승인 2022. 05. 19. 17:0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보수 단일화 될 경우 김은혜와 김동연 지지율 격차 0.6%p→5.9%p 늘어
김은혜 국민의힘 경기지사 후보 초청 관훈토론회
김은혜 국민의힘 경기도지사 후보가 19일 서울 중구 프레스센터에서 열린 관훈토론회에서 패널들의 질의에 답하고 있다. /국회사진취재단
김은혜 국민의힘 경기지사 후보가 19일 “(강용석 후보와의) 단일화 문제에 대해서는 시간이 조금 더 필요하다”는 생각을 밝혔다.

김 후보는 이날 프레스센터에서 열린 후보자 초청 관훈토론회에서 “(정권교체에 대한) 절박함을 갖는 분들과 어떤 경로로든 (단일화에 대한) 의견을 나누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김 후보는 “단일화라는 게 저의 유불리 때문에 고민이 되는 게 아니다”는 점을 분명히 하면서도 “국민 여러분이 선택해주셨기 때문에 저의 정치적인 결정을 혼자 할 수 있는 건 없다고 생각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강용석 후보도 지난 대선에서 많은 노력을 해왔고 경기도민에 대한 폭정을 민주당이 반복하는 건 저와 같이 고개를 가로저을 것이라고 생각한다”면서도 “다만 이 사안에 대해서는 조금 시간이 더 필요하다”고 신중한 입장을 나타냈다.

이를 두고 그동안 강 후보와의 단일화 여지를 부인해온 김 후보가 단일화 가능성을 열어둔 것이라는 관측도 나온다. 김동연 더불어민주당 경기지사 후보와 오차범위 내 접전을 벌이는 상황에서 강 후보와 단일화를 할 경우 승산이 높아진다고 판단한 것으로 해석된다.

실제로 김은혜 후보와 강용석 후보가 단일화를 할 경우 김동연 후보와의 지지율 격차는 크게 벌어질 것이라는 조사결과가 나왔다. 리얼미터가 MBN 의뢰로 지난 16~17일 경기지역 806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조사결과 김은혜 후보가 43.8%, 김동연 후보는 43.2%로 집계된 가운데 김은혜 후보로 보수진영 단일화가 될 경우 김은혜 후보가 46.5%, 김동연 후보가 40.6%로 두 후보 간 차이는 5.9%포인트차로 벌어졌다. 자세한 내용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참조하면 된다.

한편 경기지사에 무소속으로 출마한 강용석 후보는 자신이 공식적으로 제시한 단일화 조건을 김은혜 후보가 받아들이지 않는다면 “경기지사 선거 끝까지 간다”는 입장을 명확히 했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