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도, 메타버스 축제 새로운 가치 창출...메타버스 플랫폼 구축지원

기사승인 2022. 05. 22. 08:48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메타버스 수도 경북 축제의 디지털 전환 선도
영덕대게축제 등 3개 축제 메타버스 축제 공모 선정
(1-4)메타버스_축제_심사위원회
경북도가 메타버스 축제 공모사업 심사위원회를 갖고 있다./제공=경북도
안동 김정섭 기자 = 경북도는 가상과 현실을 융합한 메타버스 축제가 축제의 디지털 전환을 선도하고 융합 축제의 트렌드를 만들어가고 있다고 22일 밝혔다.

도는 지난 18일 심사위원회를 열고 올해 하반기 축제를 대상으로 메타버스 축제 공모사업 심사를 진행해 성주생명문화축제, 영천보현산별빛축제와 영덕대게축제 3개 축제를 사업 대상으로 선정·발표했다.

이번에 선정된 축제는 메타버스 축제 플랫폼 구축비용 5000만원을 각각 지원받게 된다.

성주생명문화축제는 8월 5∼14일 개최가 잠정 결정됐다. ‘생명문화유산을 메타버스에서 전달하다’를 주제로 세종 태실을 매개로 한 생(生), 활(活), 사(死)의 문화적 가치와 성주의 인문사회적 가치를 체험할 수 있도록 메타버스 플랫폼을 만든다는 계획이다

내 아이의 태를 메타버스에 만드는 메타버스 태실, 조선시대부터 이어져온 삶의 지혜를 배우는 한개마을 아카이빙 등 체험, 게임, 전시, 포토존과 같은 다양한 디지털 콘텐츠를 구축할 예정이다. 특히 메타버스 코인을 오프라인 축제 체험권으로 연계해 가상공간과 현실축제를 선순환 구조로 만들어 간다는 구상이다.

영천보현산별빛축제는 오는 10월 1~3일 개최 예정으로 메타버스를 기반으로 하는 3D 실감형 축제 플랫폼을 구축한다.

실시간 스트리밍을 통해 온·오프라인 동시 개막식을 개최하고 메타버스 전시 ZONE을 선보이는 동시에 가상 체험공간으로 영상으로 보는 우주와 과학, 영천의 밤하늘 360도 VR체험존 등을 구현한다.

영덕대게축제는 올해 연말 크리스마스, 경북 대종타종, 해맞이 행사와 연계해 겨울 관광시즌 축제를 가상공간과 현실세계를 융합하는 새로운 축제 패러다임을 선보일 예정이다.

영덕 해파랑공원과 삼사해상공원을 메타버스 가상공간에 구축하고 영덕대게 캐릭터 3D게임, 대게줄당기기, 슈팅게임 등 즐길 수 있는 콘텐츠와 삼사해상공원 케이블카, 바이킹, 눈썰매 탑승이벤트도 실시한다.

또 플리마켓 특산품 장터, 영덕해품몰과 연계한 수익 모델을 구축해 메타버스 경제권도 함께 만들어 갈 계획이다.

(1-3)고령대가야체험축제
메타버스 고령대가야체험축제./제공=경북도
도는 올해 초 ‘메타버스 수도 경북’을 선언하고 공격적으로 메타버스 생태계를 구축하고 있다. 23개 시·군의 지역축제도 디지털화에 발 빠르게 대응하고 있다.

올 봄 축제에서도 메타버스 축제장 구축을 통해 축제와 관광 그리고 경북을 홍보하는 데 크게 기여한 것으로 보고 있다. 고령대가야체험축제는 로블록스 플랫폼을 활용해 염보성 프로게임어가 진행하는 대가야역사문화OX퀴즈, 열기구체험, 바이킹, 회전놀이기구체험, 사금채취체험 등의 콘텐츠를 마련했다. 실시간 라이브 등에서 누적 접속자 수가 36.7만회를 기록했다.

또 성주참외페스터벌은 개막행사를 시작으로 참외키우기, 참외따기, OX게임, 오리배 레이스 등의 게임과 성밖숲에 구현한 메타버스 축제장에 전동킥보드 타기 체험을 통해 즐길 수 있는 프로그램과 다양한 아바타의 아이템을 제공해 인기를 끌기도 했다. 특히 게임과 체험에 참여한 사람들이 획득한 코인에 따라 상품을 제공하는 등 재미와 흥미를 더해 누적방문 28.7만회를 기록했다.

(1-2)영주선비문화축제_메타버스
메타버스 영주선비문화축제./제공=경북도
김상철 경북도 문화관광체육국장은 “4차 산업혁명시대 디지털 전환은 거스를 수 없는 대세가 됐고 축제도 온라인과 오프라인이 함께하는 융합으로 가야한다”며 “도를 대표하는 지정축제에 대한 메타버스 플랫폼 구축지원을 더 확대해 나갈 방침”이라고 밝혔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