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박보균 장관 “관광은 문화이자 경제...변화 반영해 규제혁신 나설 것”

박보균 장관 “관광은 문화이자 경제...변화 반영해 규제혁신 나설 것”

기사승인 2022. 06. 22. 17:52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사본 -ASC58B
박보균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이 22일 서울 중구 한국관광공사 서울센터에서 관광업계와 간담회를 열고 관광산업 코로나19 극복 및 재도약, 규제혁신 등 정책 방향을 논의하고 있다./ 문화체육관광부 제공
박보균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이 22일 오후 서울 중구 한국관광공사 서울센터에서 관광업계 협·단체장과 만나 관광 현안에 대한 애로를 청취하고 규제혁신 등 관광산업 활성화 방안에 대해 의견을 나눴다.

박 장관은 인사말에서 “관광업계가 코로나19로 큰 어려움을 겪은 것을 잘 알고 있다”며 “관광은 경제이고 문화다. 관광이 활기를 띠려면 문화와 어울려야 차별화된 경쟁력을 갖는다. 우리의 수많은 역사와 콘텐츠에 매력적인 이야기(스토리텔링)를 입혀서 관광산업의 차별화를 이끌어내야 한다”고 밝혔다.

관광업계는 관광시장 회복을 위해 무비자 입국 복원, 출입국 시 코로나19 검사의무 완화, 국제선 증편 등 방한 관광 여건의 정상화가 필요하다는 의견을 제시했다. 또 국제회의 지원 기준 개선(마이스), 새로운 관광 흐름에 맞는 게임기구 도입 규제 완화(카지노), 유원시설업 명칭 변경(유원시설), 재건축 규제 완화(콘도), 글램핑 소재 다양화(캠핑장) 등 최근 경영환경 변화를 반영해 규제 혁신과 제도 개선에 대한 요청의 목소리도 나왔다.

박 장관은 일본 비자 관련 절차 개선, 콘도미니엄 재건축 규제 완화에 대해 외교부, 법무부, 국토부 등 관계부처와 적극 협의하겠다고 답했다. 기업의 자율과 창의가 발휘되도록 규제 혁파에 선도적으로 나서겠다고 강조했다.

이날 간담회에는 윤영호 한국관광협회 중앙회 회장, 오창희 한국여행업협회 회장, 유용종 한국호텔업협회 회장, 김춘추 한국마이스협회 회장, 최성욱 한국카지노업관광협회 회장, 최건환 한국종합유원시설협회 회장, 김형조 한국휴양콘도미니엄경영협회 회장, 김광희 대한캠핑장협회 회장, 박인숙 한국관광통역안내사협회 회장 등 관광 관련 주요 협회장들과 숙박 분야 관광벤처기업인 ‘트립비토즈’ 정지하 대표 등이 참석했다.

‘현장 중심’의 정책추진을 지속적으로 강조해온 박 장관은 앞으로도 분야별 현장 간담회를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