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국내 인구 92%, ‘도시’에 거주…개발 많은 곳 ‘경기도’

국내 인구 92%, ‘도시’에 거주…개발 많은 곳 ‘경기도’

기사승인 2022. 06. 27. 13:0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noname01
도시지역 인구비율 추이. /제공=국토부
국민 92%는 전체 국토 면적의 17%인 도시에 거주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27일 국토교통부와 한국토지주택공사(LH)가 발표한 ‘2021년 도시계획현황 통계’에 따르면 현재 ‘국토의 계획 및 이용에 관한 법률’에 따른 용도지역은 총 10만6207㎢다.

용도지역은 도시·관리·농림·자연환경보전지역으로 구분되는데 도시지역 16.7%, 관리지역 25.8%, 농림지역 46.3%, 자연환경보전지역 11.2% 순으로 비중을 차지했다.

이 가운데 도시지역은 녹지·주거·공업·상업 지역 등으로 나뉘는데 각각 70.8%, 15.4%, 7.0%, 1.9% 순이었다.

noname02
최근 3년간 개발행위허가 현황. /제공=국토부
도시지역 거주자는 전년에 비해 16만8317명 감소한 4740만2647명이었다. 전체 인구인 5163만8809명 중 91.80%가 도시에 살고 있는 것이다.

지난해 허가된 개발행위는 총 27만5211건으로 ‘건축물 건축’이 59.9%로 가장 많았다. 개발행위 허가 건수가 많은 지역은 경기도로 7만3564건이었다.

지난해에는 7032㎢의 땅이 ‘도시·군 계획시설’로 지정돼 전년 대비 면적이 4.4% 증가했다. 도시·군 계획시설로 결정됐지만 미집행 시설 중 도로가 186㎢로 가장 큰 비중을 차지했다.

한편 매년 작성되는 도시계획 현황통계는 도시정책·계획 수립, 지방교부세 산정근거 등으로 활용되고 있다. 상세 자료는 토지이용규제정보시스템, e-나라지표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noname03
시·도별 개발행위허가 현황. /제공=국토부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