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투데이갤러리]강지만의 ‘뜨개질’

[투데이갤러리]강지만의 ‘뜨개질’

기사승인 2022. 07. 04. 07:43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투데이갤러리 강지만
뜨개질(130x130cm 장지 위에 돌가루 채색 2008)
강지만은 스트레스로 인해 머리만 커져버린 ‘얼큰이’를 통해 무거워진 몸과 마음을 짊어지고 살아가는 이들의 삶을 표현한다.

큰 머리에 비율이 맞지 않는 작은 몸을 가진 얼큰이는 뚱한 표정에 흘겨 뜬 눈을 한 작가만의 독특한 캐릭터다. 작가는 이를 통해 무거운 삶의 무게를 진 채 빠르게 살아가야 하는 이들의 모순적 운명을 그려낸다.

일러스트레이션 혹은 만화와 같은 강지만의 그림은 현실에 대한 예민한 관찰을 바탕으로 이를 재구성한 것이다.

어른 동화와 같은 그의 작품은 평범한 삶에서 우러나는 깊은 단상과 쓸쓸함, 외로움 등을 작가 특유의 유쾌함으로 풀어낸다.

표갤러리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