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현대제철에서도 횡령…기업 임직원 모럴해저드 ‘만연’

현대제철에서도 횡령…기업 임직원 모럴해저드 ‘만연’

기사승인 2022. 07. 06. 18:0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단가 부풀리기로 100억 횡령"
익명 제보에 내부 조사 진행
오스템·우리銀 등 사건 빈번
전문가 "내부통제 강화 필요"
GettyImages-a10524480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최근 기업들에서 대규모 횡령 사건이 연달아 발생하고 있다. 재무 관리 팀장이 2000억원 넘게 횡령을 저지른 오스템임플란트, 600억원대의 기업고객 돈을 횡령한 우리은행 등에 이어 이번에는 현대제철이다. 현대제철은 회사 특수강 부문 직원 일부가 유령회사를 설립해 부품 단가를 부풀리는 등의 수단으로 회삿돈을 빼돌렸다는 혐의에 대해 조사 중이다.

증권시장에 상장돼 회계감리도 매년 정기적으로 받는 기업들에서 임직원들의 횡령이 지속적으로 발생하는 모습이다. 이에 기업이 자율적으로 수행하는 내부통제제도 자체에 대한 재검토가 필요하다는 지적이 나온다. 일각에서는 횡령에 대한 처벌 수위가 약한 편이라 ‘도덕적 해이(모럴 해저드)’가 심화되는 면도 있다고 보고, 제도적 보완이 필요하다는 목소리를 내고 있다.

6일 현대제철에 따르면 최근 제기된 일부 직원들의 횡령 정황에 대해 내부 감사가 진행되고 있다. 이날 현대제철 직원들이 이용하는 온라인 익명 커뮤니티에는 회사 일부 직원들이 조직적으로 유령회사를 운영하면서, 허위 계약을 하고 부품 납품 단가를 부풀리면서 100억원가량을 횡령했고, 내부 조사가 진행되고 있다는 내용의 글이 게재됐다.

현대제철 측은 내부적으로 조사를 진행하고 있다고 밝혔다. 현대제철 관계자는 “사실과 다른 면이 있을 수도 있고, 조금 과장됐을 수도 있다고 본다”면서 “현재 조사가 진행 중이라 결과를 봐야 한다”고 말했다.

앞서 현대제철에서는 철강 제조 부원료로 사용되는 니켈을 직원이 빼돌린 사건도 발생한 바 있다. 당시 빼돌린 니켈은 총 75톤 약 15억원 상당으로 해당 직원은 경찰에 체포됐다.

현대제철 외에도 최근 산업계에서는 직원들의 횡령 사건이 빈번해지고 있다. 대표적 사건은 코스닥 상장사인 오스템임플란트로, 직원이 회사 자본금보다 많은 약 2000억원을 횡령해 회사가 존폐 기로까지 내몰렸던 바 있다. 일반 회사뿐만 아니라 고객의 자금을 운용하는 금융회사들에서도 수백억원대 횡령 사고가 발생했지만 감시가 제때 이뤄지지 않았다.

횡령으로 인한 피해는 개인투자자들에게도 돌아간다. 경영상의 중대한 허점이기 때문이다. 현대제철도 이날 횡령 관련 소식이 불거진 이후 주가가 3.7%가량 떨어졌다.

이 때문에 상장사들의 경우 회계 감리 등을 더욱 자주 진행하지만, 이보다 내부 통제제도를 손보는 게 더 중요하다는 지적이 나온다. 회계 감리를 통한 적발은 사후 적발이지만, 내부통제를 강화하고 직원들의 인식을 개선해야 사전 예방이 가능하기 때문이다.

이상호 자본시장연구원 연구위원은 “기업들이 내부통제제도를 마련하고는 있지만 제대로 가동되는지 확인하는 절차가 필요하다”며 “이를 위해서는 내부통제제도의 충실한 운영을 입증할 경우에 대한 인센티브를 제공한다든가, 내부고발 등을 활성화하기 위한 제도마련 등을 적극적으로 활용해야 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다만 최근 횡령사고가 빈번해진 것은 감시체계가 더욱 발달했다는 증거라는 의견도 제시했다. 이 연구위원은 “사전 예방도 물론 중요하지만, 사건이 발생하더라도 빠르게 발견해내 중지시킬 수 있는 역량도 중요하다”며 “최근 사건이 빈번해진 것은 감시체계게 더욱 활성화되고 있다는 반증으로 볼 수 있지만, 관련해 확실한 대응 및 처벌은 필요해 보인다”고 말했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