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살인적 인플레+IMF 조건’ 아르헨티나, 기준금리 52→60% 대폭 인상

‘살인적 인플레+IMF 조건’ 아르헨티나, 기준금리 52→60% 대폭 인상

기사승인 2022. 07. 29. 10:0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AFP·연합
지난달 23일 남미 아르헨티나 부에노스아이레스의 한 환전소 스크린에 한국 원화를 포함한 외국 통화의 환율이 게시되고 있다. 아르헨티나인들은 경제위기가 되풀이되고 올해 60%를 넘을 것으로 예상되는 악성 인플레를 우려해 달러화 계좌를 두고 있다. /AFP·연합
남미 아르헨티나 경제가 최악의 상황으로 치닫고 있다. 거듭된 금리인상에도 살인적인 인플레이션(물가상승)이 지속하자 이번에는 중앙은행이 기준금리를 무려 60%로 인상하는 초강수를 들고 나왔다.

아르헨티나 중앙은행은 지속적인 경제 위기 심화와 극심한 인플레이션(물가상승)이 나타나는 데 대한 대응책으로 28일(현지시간) 올해 7번째 금리 인상을 결정했다고 로이터통신 등이 보도했다.

이에 따라 인상 전 52%였던 기준금리가 또 8%포인트 올라 60%에 이르게 됐다.

경제 위기가 이어지고 있는 아르헨티나는 꾸준한 금리 인상에도 지난 6월 연 물가 상승률이 64%를 기록했다. 올해 안에 세 자릿수 물가 상승률에 도달할 것이라는 비관론도 고개를 드는 실정이다.

또 아르헨티나 페소 가치는 암시장에서 폭락하고 있다. 올해 말 90%로 치솟을 것으로 예상되는 인플레이션과 국가 채무, 정치적 혼란이라는 삼중고에 시달리고 있기 때문이다.

이번 기준금리는 아르헨티나와 국제통화기금(IMF)간 구제금융 관련 합의에 의한 조치로 풀이되고 있다. 지난 2018년 IMF와 아르헨티나 정부는 570억달러 규모의 구제금융 프로그램에 합의하고 올해 3월까지 445억달러가 지급됐다. 올해 3월에는 상환조건 등을 변경하고 30개월의 확대금융 합의안이 체결됐다. 이 과정에서 IMF는 물가 상승률 이상의 기준금리를 합의 사항 중 하나로 제시했다.

이 경우 아르헨티나의 기준금리는 최대 70%까지 도달 할 수 있다는 게 로이터통신의 자체 조사 결과다.

아르헨티나 경제는 심각한 상황이다. IMF와 채무 재조정 협상을 주도하던 마르틴 구스만(39) 아르헨티나 경제장관이 7월초 돌연 사임하면서 아르헨티나에서 정치적·경제적 혼란은 악화일로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