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광복 77주년 기념 ‘코리아 온 스테이지’, 광복절 당일 방송

광복 77주년 기념 ‘코리아 온 스테이지’, 광복절 당일 방송

기사승인 2022. 08. 12. 14:5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0812) 1차 아티스트 라인업
/제공=각 소속사
광복 77주년 '코리아 온 스테이지'를 광복절 당일에 만난다.

KBS 측은 12일 "'광복 77주년 코리아 온 스테이지 - 600년의 길이 열리다(문화재청 주최/한국문화재재단, KBS 한국방송 주관)'의 방송 일시가 오는 15일 오전 11시 20분으로 변경됐다"라고 밝혔다.

오는 13일 오후 7시 10분 청와대 본관 야외특설무대에서 개최되는 광복 77주년 '코리아 온 스테이지 - 600년의 길이 열리다'는 당초 생방송으로 진행 예정이었으나 녹화 방송으로 변경, 광복절 당일인 오는 15일 KBS 2TV에서 방송된다.

광복 77주년 '코리아 온 스테이지 - 600년의 길이 열리다'는 10개의 문화유산 방문코스 중 '왕가의 길'에 포함된 경복궁의 후원이기도 한 청와대가 소중한 문화유산으로 국민 품에 돌아온 의미를 되살리기 위해 기획됐다.

이날 배우 진영과 신예은의 공동 진행 아래 '600년의 선물', '600년의 눈물', '600년의 미래' 등 우리의 역사를 담은 다채로운 테마를 선보이며 묵직한 감동을 선사할 예정이다.

또한 우리 역사의 희로애락이 스며있는 상징적 장소에서 이선희, 백지영, 김소현, 박기영, 황치열, 잔나비, 에이핑크의 유닛 초봄, 멜로망스, 포레스텔라, 서도밴드, 더보이즈(THE BOYZ), 에이티즈(ATEEZ), 하성운, 조유리, 에이티비오(ATBO) 등 아티스트들의 공연이 펼쳐진다.

특히 방청 신청 기간 동안 문화재청과 KBS 홈페이지의 접속자가 폭주한 가운데, 신청자는 마련된 3000석 좌석의 10배에 달하는 2만 8000여 명을 기록해 뜨거운 관심을 증명한 바 있다.

'광복 77주년 코리아 온 스테이지 - 600년의 길이 열리다'는 오는 15일 오전 11시 20분부터 KBS 2TV를 통해 시청할 수 있으며, KBS WORLD로 전 세계 139개국에 동시 송출된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