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北 김여정, 尹 ‘담대한 구상’ 거부…“어리석음의 극치”

北 김여정, 尹 ‘담대한 구상’ 거부…“어리석음의 극치”

기사승인 2022. 08. 19. 08:57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PYH2022081105400004200_P4
김여정 노동당 부부장은 10일 공개 연설을 통해 남측에 의해 코로나19가 북에 유입됐다고 주장하며 강력한 보복 대응을 검토하겠다고 위협했다./제공=연합
윤석열 대통령이 8·15 경축사에서 밝힌 비핵화 로드맵 '담대한 구상'에 대해 북한 김여정 노동당 부부장이 19일 "어리석음의 극치"라고 비판하며 거부 의사를 밝혔다.

김 부부장은 이날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에 담화를 싣고 '담대한 구상'에 대해 "(남측이)앞으로 또 무슨 요란한 구상을 해가지고 문을 두드리겠는지는 모르겠으나 우리는 절대로 상대해주지 않을 것임을 분명히 밝혀둔다"고 말했다.

김 부부장은 `담대한 구상`이 과거 이명박 정부 대북 정책인 '비핵 개방 3000'의 복사판에 불과하다면서 "역사의 오물통에 처박힌 대북정책을 옮겨베끼고 '담대하다'는 표현까지 붙인 것은 바보스럽기 짝이 없다"고 지적했다.

이어 "윤석열의 담대한 구상이라는 것은 검푸른 대양을 말리워 뽕밭을 만들어보겠다는 것만큼이나 실현과 동떨어진 어리석음의 극치"라고 비난했다.

특히 김 부부장은 '담대한 구상'의 전제 조건으로 북한의 진정성 있는 비핵화 의지를 강조한 대목을 비판했다. 그는 "'북이 비핵화 조치를 취한다면'이라는 가정부터가 잘못된 전제라는 것을 알기나 하는지 모르겠다"고 꼬집었다. 그러면서 "세상에는 흥정할 것이 따로 있는 법, 우리의 국체인 핵을 경제협력과 같은 물건짝과 바꾸어보겠다는 발상이 윤석열의 푸르청청한 꿈이고 희망이고 구상이라고 생각하니 정말 천진스럽고 아직은 어리기는 어리구나 하는 것을 느꼈다"고 비아냥댔다.

윤 대통령은 지난 15일 광복절 경축사에서 북한의 비핵화 조치에 맞물려 식량·인프라 지원 등 경제협력 방안에 정치·군사적 상응 조치까지 제공하겠다는 '담대한 구상'을 북측에 정식 제안한 바 있다.

김 부부장은 사전연습이 진행 중인 한미 연합연습 '을지 자유의 방패'(UFS·을지프리덤실드)에 대한 거부감도 드러냈다. 그는 "오늘은 담대한 구상을 운운하고 내일은 북침전쟁연습을 강행하는 파렴치한 이가 다름 아닌 윤석열 그 위인"라고 했다.

또한 "남조선 당국의 대북정책을 평하기에 앞서 우리는 윤석열 그 인간 자체가 싫다"면서 "제발 좀 서로 의식하지 말며 살았으면 하는 것이 간절한 소원"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정녕 대통령으로 당선시킬 인물이 저 윤 아무개밖에 없었는가"라며 "가뜩이나 경제와 민생이 엉망진창이어서 어느 시각에 쫓겨날지도 모를 불안 속에 살겠는데"라며 국내 정치문제를 조롱하기도 했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