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인시, 수해 피해 고기교 추가 정밀안전진단 실시

기사승인 2022. 09. 27. 09:5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고기교
용인시 고기교/홍화표 기자
경기 용인시가 지난달 집중호우로 피해를 입은 수지구 고기교의 정밀 안전진단을 시작했다고 27일 밝혔다.

지난 2003년 준공된 고기교는 노후한 시설물로 내구성이 저하돼 안전사고 발생에 대한 시민들의 우려가 끊이지 않았다. 특히 지난달 폭우로 범람한 동막천에 침수돼 난간이 파손되는 등 피해를 입었다.

이에 시는 시민들이 안심하고 고기교를 이용할 수 있도록 안전진단 전문업체에 의뢰, 12월 말을 목표로 정밀조사와 구조해석 등 정밀안전진단을 시행한다.

진단에선 교량의 변형상태 분석을 비롯해 구조물의 제원 및 외관 상태를 조사하고 콘크리트 구조물에 대한 반발경도를 측정하는 비파괴 시험을 진행한다.

또 지반에 정·동적인 하중을 가해 지지력과 안전성을 살피는 재하시험으로 교량의 내구성을 파악하고 손상의 범위와 정도에 따라 안전 등급을 평가하게 된다.

시는 이번 진단 결과를 교량 정비·유지관리계획에 반영해 안전상 문제가 있는 경우 즉각 보수·보강하고 시설물의 내구연한을 늘리는 등 근본적 안전 대책을 마련할 계획이다.

이상일 시장은 "정기안전점검에서 중대 결함이 나오진 않았지만 시민들의 불안을 해소하기 위해 추가로 정밀안전진단을 벌이는 것"이라며 "수해와 교통난으로부터 안전한 고기교를 만들도록 각종 개선사업을 조속히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