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러시아, 국제민간항공기구 이사국 연임 실패

러시아, 국제민간항공기구 이사국 연임 실패

기사승인 2022. 10. 02. 09:4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침공 과정서 항공협약 위반' 이유로 서방 반대
러 "회원국 자격은 유지"
1402515329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우크라이나를 침공한 러시아가 국제민간항공기구(ICAO) 이사국 연임에 실패했다고 로이터통신 등이 1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러시아는 캐나다 몬트리올에서 열린 ICAO 총회 투표에서 이사국 연임에 필요한 충분한 표를 받지 못했다.

미국, 중국, 인도 등 '항공운송에 있어 가장 중요한 국가'로 분류되는 1부 그룹의 이사국 선출을 위한 이날 투표에서 러시아는 80표를 받는 데 그쳐 이사회 잔류를 위해 필요한 최소 86표를 채우지 못했다.

유엔 산하 전문기구로 국제 민간항공의 발전을 위해 1947년 설립된 ICAO는 193개 회원국으로 구성된다.

3년마다 개최되는 총회에서 회원국의 투표로 선출된 36개국이 ICAO 이사회에 참가한다. 이사회는 국제표준 채택, 국가 간 항공 분쟁 중재 등 민간항공 분야의 입법, 사법, 행정을 아우르는 최고 의사결정 기관이다.

스푸트니크통신에 따르면 러시아는 1부 그룹에서 11번째 이사국 선출이 불발될 경우 재투표를 해야 한다는 ICAO 표준 투표 절차가 지켜지지 않았다고 주장했다.

러시아의 이의 제기에 따라 투표 절차에 대한 재검토가 이뤄졌으나, 결과를 뒤집지는 못한 것으로 보인다.

한편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 이후 처음 열리는 이번 ICAO 총회에서는 한국이 이사국 8연임에 도전하고 있다. 한국이 속한 3부 그룹(13개 지역대표국가)의 이사국 투표는 오는 4일 열릴 예정이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