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천주교 ‘17회 생명의 신비상’ 수상자 선정...내년 1월 18일 시상식

천주교 ‘17회 생명의 신비상’ 수상자 선정...내년 1월 18일 시상식

기사승인 2022. 12. 02. 12:57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김재범·신승환 교수 및 조이빌리지 본상 수상
clip20221202114455
제17회 생명의 신비상 본상 수상자인 서울대 생명과학부 김재범 교수./제공=천주교 서울대교구
천주교 서울대교구 생명위원회는 지난달 25일 생명의 신비상 시상위원회에서 '제17회 생명의 신비상' 수상자를 확정하고 2일 발표했다.

생명과학분야 본상 수상자는 서울대학교 생명과학부 김재범(세례명 안드레아) 교수다. 김재범 교수 는 지난 30여년 동안 지방조직과 에너지대사 항상성을 연구해 온 생명과학자이다. 외형적으로 비슷하여 기능 또한 유사할 것으로 간주되어 온 '피하지방조직'과 '내장지방조직'이 형태적 유사성과 달리 차이점이 존재한다는 점을 밝혀내었다. 특히 비만 시 두 백색지방조직에 있는 특이적인 줄기세포에 의해 서로 다른 기능이 매개됨을 최초로 규명하였다.

내장지방조직 내 특정 줄기세포가 지방조직의 증가를 유도하고 비만 시 지방조직에 '염증' 반응을 촉진시킴으로써 내장지방조직이 소위 '나쁜 지방조직'이 되는 과정을 밝혀냈다. 또한 이들의 특성 규명을 통해 인슐린 저항성과 당뇨병 등을 포함한 대사성 질환을 극복하는 치료법 개발에 중요한 토대를 마련했다.

인문사회과학분야 본상 수상자는 가톨릭대학교 성심교정 철학과 신승환(세례명 스테파노) 교수다. 신승환 교수는 생명 수호를 위한 철학적 토대를 마련하는 것을 소명으로 삼아, 생명과 문화를 올바르게 해석하고 이해하기 위한 철학적 작업인 '생명 철학'을 전개하고 있다.

'생명 철학'은 생명의 존재론적 의미와 초월적 특성 등의 개념을 체계화하기 위한 철학적 작업이다. 신승환 교수는 생물학적·자연과학적 관점에 매몰돼 인간 생명을 도구화, 대상화하고 있는 현대사회의 문제를 지적하면서, 다른 한편으로는 '생명 철학'의 틀에서 생명이 지닌 가장 중요한 영성적 특성을 이론화하고자 노력했다.

활동분야 본상 수상 기관은 조이빌리지(기쁨터 발달장애인 가족공동체)이다. 조이빌리지(천주교 의정부교구 사회복지법인 대건카리타스, 김미경 루시아 원장)는 1998년 가톨릭신자인 발달장애인 부모들의 기도모임 '기쁨터 가족공동체'에서 비롯된 성인발달장애인 주거 공동체이다. 이 기관은 중증성인발달장애인들이 부모를 떠나 독립하여 개별적 지원을 받으며 살 수 있는 주거 서비스와 돌봄, 평생교육, 직업훈련이 결합된 곳이다.

활동분야 장려상 수상 기관은 천주교제주교구 이주사목(나오미)센터가 선정됐다. 이 기관은 2004년 이주사목후원회로 시작해 2015년 현재 명칭으로 변경하였다. 제주도 내 이주민, 난민, 미등록 외국인들에게 실질적인 지원과 도움을 주는 기관이다.

한편 '생명의 신비상'은 생명위원회가 인간 생명의 존엄성에 관한 가톨릭교회의 가르침을 구현하기 위해 학술연구를 장려하고, 생명수호활동을 격려함으로써 생명문화를 확산시키고자 제정하였다.

제17회 생명의 신비상 시상식은 내년 1월 18일 오후 4시 서울로얄호텔 3층 그랜드볼룸에서 열린다. 수상자에게는 교구장 정순택 대주교 명의의 상패와 상금(본상 2000만원, 장려상 1000만원)이 수여된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