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3년 만에 모이니 술이 술술~”…이마트24, 설 연휴 주류 매출 61% 증가

“3년 만에 모이니 술이 술술~”…이마트24, 설 연휴 주류 매출 61% 증가

기사승인 2023. 01. 25. 10:44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양주가 105%로 가장 높고 이어 와인·맥주·민속주·소주 順
같은 기간 봉지얼음·치즈·마른 안주류 매출도 크게 증가
이마트24
고객이 이마트24 매장에서 와인 상품을 살펴보고 있다. 3년 만에 거리두기 없는 설 명절을 맞아 모인 가족, 친지들이 술잔을 기울인 것으로 나타났다.
3년 만에 거리두기 없는 설 명절을 맞아 모인 가족, 친지들이 술잔을 기울인 것으로 나타났다.

이마트24가 설 명절 연휴인 4일 동안(21~24일) 매출 데이터를 확인한 결과 직전 주 대비 주류 전체가 61% 증가했다고 25일 밝혔다.

주종별로 보면 양주가 105%로 가장 높은 증가율을 보였고, 이어 와인(61%)·맥주(59%)·민속주(58%)·소주(52%) 순이었다.

맥주 중에서는 서로 잔을 채워주며 마시는 병맥주가 81%로 가장 높은 증가율을 보였다.

같은 기간 양주와 함께 구매하는 봉지얼음이 67%, 와인 안주로 즐기는 치즈가 51%, 맥주 안주로 많이 찾는 어포, 육포 등 마른 안주류가 48%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어린이들이 많이 찾는 토이캔디(79%), 완구·인형(71%), 젤리(56%) 매출이 50~80% 매출 증가를 기록했으며, 음식 조리에 급히 필요한 소스·조미료와 키친타올 매출도 각 78%, 121% 증가했다.

이마트24는 오랜만에 만난 조카와 함께 편의점을 방문하거나 세뱃돈을 받은 어린이들이 편의점에서 원하는 상품을 구입한 것으로 분석했다.

지난해 설과 비교하면 먹거리 매출 증가세도 두드러졌다.

올해 설 연휴(21~24일)와 지난해 설 연휴(1월30일~2월2일) 기간 매출을 비교한 결과 밀키트 446%, 디저트 56%, 이프레쏘 원두커피 41%, 도시락·김밥·주먹밥 등 간편 먹거리 36% 등 간편하게 즐길 수 있는 먹거리 매출이 크게 증가했다.

이마트24 관계자는 "올해 설 연휴 기간에는 오랜만에 모인 가족, 친지, 지인들이 모여 술잔을 기울이면서 주류와 안주류 매출이 크게 증가했다"고 말했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