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서울시, 골목상권 새 트렌드 이끌 청년사업가 키운다

서울시, 골목상권 새 트렌드 이끌 청년사업가 키운다

기사승인 2023. 04. 06. 11:1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noname01
골목창업학교 교육생(오른쪽)이 지난해 진행한 품평회에서 자신의 요리를 소개하고 있다. /제공=서울시
서울시가 골목상권의 새로운 트렌드를 이끄는 청년사업가를 본격 양성한다.

시는 외식업 창업에 필요한 실습교육과 창업 전·후 컨설팅을 한 곳에서 제공하는 골목창업학교 4기 교육을 시작했다고 6일 밝혔다. 교육은 6월 말까지 주 4회, 총 13주간 진행되며 교육생은 20명이다. 장기교육에도 불구하고 20명 모집에 124명이 지원해 6.2대 1의 경쟁률이 나타났다. 교육은 이론부터 실습까지 진행되며 교육 이후에는 창업자금까지 종합적으로 지원 받을 수 있다.

이론교육은 상권분석, 마케팅, 노무·세무 등 창업에 필요한 내용부터 위생교육, 주방동선, 서비스 마인드 등 점포 운영에 필수인 실전형 내용으로 진행된다. 전문가들이 사업계획서를 단계별로 진단하고 과제를 제시해 밀착 지원한다.

실습교육은 골목창업학교 내 마련된 실습공간에서 진행된다. 교육생의 조리법(레시피)을 전문가가 1대1로 함께 고민해주고, 요리사로서 숙련도를 높일 수 있도록 자문해준다. 또 시제품을 소비자에게 평가받을 수 있는 품평회도 개최해 조리법(레시피)을 보완할 기회도 제공한다.

성공한 소상공인의 창업 노하우와 경영철학을 직접 체험할 수 있는 멘토링도 할 수 있다. 개별 또는 창업 분야별로 그룹을 짜 선배 소상공인을 직접 찾아 점포운영에 대한 실질적인 내용부터 현장 상황 등을 직접 체험하는 방식이다.

교육이 끝난 후에도 수료생을 대상으로 한 사후관리를 제공한다. 최대 7000만원의 창업자금을 저리로 융자해주며 단계별 전문가가 창업준비 과정을 꼼꼼하게 점검해주고 창업 후에도 경영진단부터 개선방안 제안까지 지속적인 도움을 준다.

현재까지 '골목창업학교'를 수료한 청년은 총 55명이며 이 중 14명이 용산구, 마포구, 양천구 등지에서 음식점과 카페를 창업했다. 올해 상반기 창업을 앞둔 수료생은 8명이다.

골목창업학교는 올해부터 배달앱 활용 전략, 사회관계망(SNS) 홍보물 제작 등 실전형교육(60명)과 레시피 개선, 메뉴개발 실습(20명) 교육도 진행해 지원규모를 확대할 예정이다.

박재용 노동·공정·상생정책관은 "골목창업학교가 창업을 희망하는 청년들의 디딤돌이 될 수 있도록 완성도 높은 과정과 현장중심적 내용으로 집중적인 교육을 진행하겠다"며 "수료 후에도 지속적인 관리와 컨설팅을 통해 청년사업가들의 점포 생존율을 높여 골목상권에 활기를 불어넣겠다"고 말했다.
후원하기 기사제보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