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서울 한강다리 중 ‘마포대교’ 자살시도 건수 가장 많아

서울 한강다리 중 ‘마포대교’ 자살시도 건수 가장 많아

기사승인 2023. 10. 14. 06:0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김길영 서울시의원, 2021~2023년 한강교량위 '자살시도' 119 접수 출동 조치 소방본부 자료 밝혀
2022년, 2021년에 비해 60% 증가
마포대교 622건 신고, 한강·양화·한남·동작대교 순
김길영 서울시의원(국민의힘)
김길영 서울시의원(국민의힘, 도시안전건설위윈회)/서울시의회
서울 한강교량 중 자살시도가 가장 많은 곳은 마포대교였다.

김길영 (국민의힘, 강남 6)서울시의회 도시안전건설위윈회 위원이 지난 10일 소방본부로부터 제출받은 자료를 토대로 2021년부터 2023년 9월까지 자살시도 건수를 밝혔다.

자살시도 건수는 한강 교량 위 '자살할 것 같음' 등의 사유로 119신고 접수돼 출동 조치한 건을 기준으로 집계됐다.

13일 김 의원에 따르면 자살시도 건수는 2021년 626건에서 2022년 1000건으로 60% 가량 늘어났고 자살시도 총 2345건 중 마포대교가 622건 가장 많이 신고됐다. 이어 한강대교(232건), 양화대교(172건), 한남대교(158건), 동작대교(138건) 순으로 나타났다.

김 의원은 "곧 다가올 올해 서울시 행정사무감사에서 교량 위 자살 시도 증가 이유와 해결 방법에 대해 재난안전관리실과 논의할 것"이라고 밝히고 "시도 건수가 적은 교량은 한 자릿수인데 빈도수가 높은 교량은 세 자릿수"라며 "집중되어 있는 교량을 우선으로 방지 대비책을 세워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이와 함께 김 의원은 "수난구조대 활동에서도 자살기도로 인해 출동한 건수가 매년 늘어나는 추세"라며 "자살 방지를 위한 대책 마련이 시급한 현실이다. 자살 시도 방지와 골든타임 사수를 위해 서울시와 대책을 세워나가겠다"고 덧붙였다.
후원하기 기사제보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