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북도, 11조 규모 41건 총선공약 발굴…12월 최종 선정

기사승인 2023. 11. 01. 10:47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2차 중간보고회 개최, 총선공약 41건·국책사업 30건 11조 1154억원
향후 사업보완, 도지사 주재 보고회를 거쳐 12월 최종 선정
전묵도 청사
전묵도 청사
전북도가 내년 총선을 앞두고 지역현안 해결을 위한 공약사업과 혁신발전을 견인할 대형 국책사업 발굴을 위해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전북도는 1일 도청 종합상황실에서 전북도 행정부지사, 기획조정실장, 정책기획관, 실국장, 전북연구원 연구본부장, 연구위원 등 25명이 참석한 가운데 제22대 총선공약 및 국책사업 발굴 2차 중간보고회를 개최했다.

이번 중간보고회에서 발굴회의, 전문가 참여 자문회의 등을 거쳐 잠정 71건(총선공약 41건, 국책사업 30건)의 사업을 선정했다.

신산업·경제 분과에서는 미래 모빌리티 실증기반 구축(총선 2700억원), 전북 스페이스-K 조성사업(총선 445억원), 로컬비즈니스 특화사업 단지 조성(국책 800억원), 첨단바이오소재 클러스터 구축(국책 755억원) 등 10개 사업(총선 6, 국책 4)을 발굴했다.

농생명 분과에서는 식품탄소저감 지원센터 구축(총선 300억원), 김치산업 원료 공급단지 구축(총선 290억원), 푸드테크 인증센터(TL) 설립(국책 600), 국가전략작물 비축가공클러스터 구축(국책 600) 등 8개 사업(총선 4, 국책 4)을 발굴했다.

문화·체육·관광 분과에서는 동부권 연계관광 개발 프로젝트(총선 450억원), 용담호 감성관광벨트 '에코토피아' 조성사업(총선 774억원), 함파우 아트밸리 파빌리온 프로젝트(국책 2040억원), Active Schools, Active 전북(총선 1500억원) 등 7개 사업(총선 4, 국책 3)을 발굴했다.

동부권·새만금 분과에서는 전주~무주간 고속도로 건설(총선 1조7116억원), 새만금 전자상거래 복합물류센터 조성(총선 1300억원), 스마트 김산업 집적화 단지 조성(국책 760억원), 국대도 4차로 신설(완주용진~익산춘포)(국책 4150억원) 등 23개 사업(총선 15, 국책 7)을 선정·발굴했다.

안전·환경 분과에서는 섬진강 다목적 홍수조절지 조성(총선 1200억원), 호남권 소방심신수련원 유치(총선 500억원), 교통약자 보행안전도시(J-City) 구축(국책 1000억원), 새만금국가산업단지 공공폐수처리시설 신설(국책 1300억원) 등 12개 사업(총선 6, 국책 6)이 제시됐다.

복지·교육 분과에서는 전북권 산재 전문병원 건립(총선 1250억원)과 모아(母兒) 복합지원센터 건립(총선 100억원), 고령친화 사회서비스 산업복합단지 조성(국책 1조5000억원), 전북?충청권 진로 교육원 설립(국책 1500억원)등 12개 사업(총선 6, 국책 6)이 발굴됐다.

임상규 행정부지사는 "발굴된 대형 국책사업은 정부 정책과의 연계 강화를 통해 지역 미래발전을 견인할 차별화된 사업으로 논리보완이 필요하고 총선공약 사업은 정당 및 후보자별 공약으로 반영될 수 있어야 한다"며 "발굴 사업의 당위성, 실현가능성 등 구체적인 논리와 전략을 보강해 주길 당부드린다"고 말했다.

한편 전북도는 이번에 논의한 총선공약 및 국책사업에 대해 도내 혁신기관 발굴 사업, 시군 대표사업 등을 조정 보완해 최종 보고 후 12월까지 최종 확정한다는 방침이다
후원하기 기사제보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