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尹, 엑스포 실망한 부산에 산은 이전·신공항·북항 개발 등 재차 약속

尹, 엑스포 실망한 부산에 산은 이전·신공항·북항 개발 등 재차 약속

기사승인 2023. 12. 06. 13:02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부산시민의 꿈과 도전' 격려 간담회 참석
"뜨겁게 열망했던 부산 시민들께 감사"
ㅇㅇ
윤석열 대통령이 6일 부산항 국제전시컨벤션센터에서 열린 부산시민의 꿈과 도전 격려 간담회에서 발언하고 있다./대통령실사진기자단
윤석열 대통령은 6일 "부산이 남부권의 거점 도시가 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윤 대통령은 이날 부산항 국제전시컨벤션센터에서 엑스포 유치를 위해 노력한 시민대표, 부산 지역 국회의원, 기업인 및 정부·지자체 관계자 등 100여 명을 초청해 격려 간담회를 개최했다.

윤 대통령은 그동안 엑스포 유치를 위해 힘써준 시민 대표, 기업인 등에게 감사인사를 전했다. 이어 "우리가 비약적인 성장을 이루어 내기 위해서는 모든 국토를 촘촘하게 빠짐없이 활용해야 한다"며 "부산이 남부권의 거점 도시가 되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를 위한 '부산 글로벌 허브 도시 조성을 위한 특별법' 추진, 가덕도 신공항 개항, 한국산업은행 부산 이전, 북항 재개발 사업 신속 추진 등 부산의 글로벌 거점화를 위한 제도와 인프라 구축도 약속했다.

원희룡 국토교통부장관, 조승환 해양수산부장관, 박형준 부산시장이 각각 부산을 남부권 혁신거점으로 발전시키기 위한 방안을 발표했다. 원 장관은 가덕도 신공항을 적기 개항시켜 남부권 하늘길을 확대하겠다고 밝혔다. 조 장관은 북항재개발과 더불어 부산 신항을 중심으로 글로벌 물류클러스터를 구축해 나간다는 계획을 제시했다.
후원하기 기사제보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