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북, 총선 민주당 경선 대진표 확정

기사승인 2024. 03. 04. 09:22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전주병 김성주-정동영 맞대결
김윤덕 이원택 한병도 단수공천
정읍고창 유성엽-윤준병 2인 경선
남임순장 박희승-성준후-이환주 3인 경선
완무진 김정호-안호영 2인 경선
ddddd
더불어민주당 임혁백 공천관리위원장이 1일 서울 여의도 중앙당사에서 공천심사 결과를 발표하고 있다/연합뉴스
22대 국회의원 선거구 획정에 이어 더불어민주당 경선 전쟁이 본격 개막됐다.

선거구 획정 의결과 함께 민주당이 그동안 미뤄온 전북 지역 공천 결과를 발표한 것이다.

특히 이번 총선에서 최대 격전지로 꼽히는 전주병과 정읍·고창 등 도내 모든 선거구의 경선 구도가 확정되면서 적어도 3월 초에 유력 후보군이 가려질 전망이다.

민주당 공천관리위원회는 지난 1일 선거구 획정 문제로 미뤄뒀던 전북지역 공천심사 결과를 발표했다. 이번 공천심사는 큰 충격 없이 기존 예비후보들의 경선을 원칙으로 했다.

이에 따라 22대 국회의원 총선거는 △전주갑을병 △익산갑을 △군산김제부안갑을 △정읍고창 △완주진안무주 △남원임실순창장수 등으로 변화해 치러진다.

인구하한선에 미달한 김제부안은 군산 대야, 회현면이 편입, 경계를 조정함으로써 선거구를 유지하게 됐고 인구 상한선이 넘은 전주 병 선거구는 전주 갑,을 선거구와 경계조정을 통해 재획정됐다.

또 전북의 동부 산악권은 완주진안무주, 남원임실순창장수 등으로 변화하게 됐다.

이와 함께 민주당 공천관리위원회는 지난달 29일 밤 전북 지역 7개 선거구 심사를 진행하고 1일 9차 공천 심사 결과를 발표했다.

전북은 전주시갑 김윤덕 의원과 익산시 을 한병도 의원, 군산· 김제·부안 을 이원택 의원이 단수 공천자로 결정됐다. 단수공천자로 결정된 김, 한, 이 의원은 공관위의 적합도 조사등에서 2위와 후보 격차가 20% 이상 차이가 난 것으로 알려졌다.

도내 최대 관심지역이자 전국의 이목을 집중시킨 전주시병은 김성주 의원과 정동영 전 통일부장관의 양자대결로 결정됐으며 황현선 전 청와대 선임행정관은 컷오프됐다. 3번째 전개되는 전주고·서울대 후배간 대결로 권리당원 및 바닥민심의 향배가 핵심 변수다. 또 정읍·고창은 지난 21대 총선에 이어 전현직 의원인 유성엽, 윤준병 의원이 2인 경선을 치른다. 함께 경쟁했던 유재석 예비후보는 유 전 의원 지지를 선언했다. 연일 이어지는 선거법 고소 고발전 속 네거티브 경쟁을 우려하는 목소리가 크지만 양측의 양보없는 싸움은 경선 막바지까지 지속될 전망이다.

또 완주·진안·무주 지역은 안호영 현 의원과 김정호 변호사간 2배수 구도로 압축됐다. 정희균 예비후보 및 두세훈 전 도의원 등은 공천심사 과정에서 탈락했다.

남원임실순창장수는 박희승 전 지역위원장과 이환주 전 남원시장, 성준후 중앙당 부대변인이 결선 투표 없이 3자 경선을 치른다. 인구 2만을 약간 웃도는 장수지역이 캐스팅 보터로 부상할 수 있다는 관측 속에 해당 지역에서 각축전이 예상된다.

한편 1차 후보자 심사 결과 발표 후 경선을 치른 익산갑에선 이춘석 전 국회사무총장이 승리했으며 군산·김제·부안 갑선거구는 오는 4일부터 6일까지 신영대 현 의원과 김의겸 비례대표 의원간 국민참여경선이 진행된다. 정운천 국민의힘 의원과 진보당 강성희 의원이 후보로 등록해 뛰고 있는 전주시을은 전략선거구로 3일부터 고종윤, 양경숙, 이덕춘, 이성윤, 최형재 후보를 대상으로 한 국민경선이 시작됐다. 경선은 이틀간 진행되며 과반 이상 득표자가 없을 경우 1, 2위간 결선투표가 추가로 진행된다.
후원하기 기사제보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