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경영 보폭 넓히는 조현상… 글로벌 첨단소재 전문기업 꿈꾼다

경영 보폭 넓히는 조현상… 글로벌 첨단소재 전문기업 꿈꾼다

기사승인 2024. 06. 13. 17:44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HS효성 신설지주 독립경영 앞둬
그룹 신성장동력 '산업자재' 발판
탄소섬유 등 미래분야 투자 전망
재계·글로벌 리더와 폭넓은 교류
경영 전면서 활발한 대외활동 기대

세심하게 그룹 내실을 챙겨 온 조현상 효성그룹 부회장이 이제 독립경영을 앞두고 있다. 여러 면에서 아버지인 조석래 명예회장과 빼닮았다는 평가를 받는 조 부회장은 선친이 스판덱스라는 새로운 섬유로 회사를 세계 1위로 이끌었듯, 미래 소재를 주축으로 성장 기회를 모색할 방침이다. 신설 지주를 통해 의사결정구조가 단순화되는 만큼 더욱 세심하고 확실하게 신성장동력을 찾아 나선다는 계획이다.

조 부회장은 재계에서도 선친 조 명예회장과 비슷한 행보를 보이고 있다. 최근 경영 전면으로 나선 재계 3·4세들과 폭넓게 교류하고 있어서다. 아울러 대한상공회의소에서 한·베트남 경제협력위원장을 맡는 등 글로벌 네트워킹에도 적극적이다. 독립경영체제로 경영 전면에 나서게 되면 이러한 교류활동도 더욱 활발해지며 시너지를 도모할 수 있을 것으로 전망된다.

13일 효성은 14일 지주사 분할 주주총회일을 앞두고 증권신고서를 제출했다. 분할기일은 다음 달 1일로, 신설되는 HS효성은 조현상 효성 부회장이 이끌게 된다.

분할 이후에도 지분 정리 작업은 이어질 전망이다. 조 부회장은 ㈜효성 지분과 효성화학, 효성중공업 지분 등을 활용해 HS효성 지배력을 높일 것으로 전망된다. 지분교환까지 마치고 완전한 계열분리까지는 약 2~3년이 소요될 것으로 보인다.

따라서 당분간은 한 지붕 아래 독립경영 체제가 유지될 전망이다. 그동안 조 부회장은 효성 COO(최고운영책임자)로서 그룹 내실을 챙겨왔다. 미국 브라운대학교 경제학과를 졸업하고, 컨설팅회사인 베인앤컴퍼니에서 직장생활을 시작한 만큼 세심한 성격으로 경영 활동을 이어왔다.

이런 조 부회장을 두고 대내외적으로는 아버지인 조석래 명예회장을 가장 많이 닮은 아들이라고 평하기도 한다. 꼼꼼하게 회사 대내외 업무를 챙기는 면모를 보여왔기 때문이다. 이에 큰 그림을 그리는 조현준 회장과 호흡을 맞춰 효성그룹의 지배구조 개편 등을 성공적으로 마무리해 가고 있다.

신설되는 HS효성에서 조 부회장은 본격적으로 경영 전면에 나서며 대외활동도 더욱 활발해질 전망이다. HS효성은 효성첨단소재를 중심으로 효성인포메이션시스템, 효성홀딩스 USA 등을 산하에 둔다. 특히 조 부회장은 2011년부터 산업자재 PG장을 맡아 관련 사업을 지휘해 온 만큼 탄소섬유 등 첨단소재 솔루션 분야에 대한 적극적인 투자가 전망된다는 분석이 나온다.

효성첨단소재는 세계시장 점유율 1위의 내연기관 및 전기차용 타이어코드 제품을 생산해 주목받고 있다. 또 차세대 동력원으로 주목받는 수소에너지용 탄소섬유, 방산 소재인 아라미드, 시트벨트, 에어백, 모빌리티 인테리어 등 세계 3위 내 제품 10여 개를 생산하고 있다. 향후 핵심 사업 제품의 경쟁력을 높여 글로벌 첨단소재 전문 기업으로 도약해 나가겠다는 포부다.

이 외에도 글로벌 물류 솔루션, 디지털 전환에 맞춘 AI 솔루션 기업까지 보유한 만큼 미래 먹거리를 위한 투자를 활성화할 전망이다. 여기서 조 부회장의 글로벌 네트워킹 역량이 십분 활용될 것으로 보인다.

해마다 다보스 포럼에 참석해 온 조 부회장은 2007년에는 다보스포럼에서 '차세대 글로벌 리더(YGL)'로 선정된 데 이어, 2010년에는 주요 20개국(G20)의 '영 글로벌 리더' 조직인 'YGL G20 이니셔티브'에 유일한 한국인 멤버로 이름을 올린 바 있다.

최근에도 정상회담을 위해 내한한 캄보디아 총리와 면담을 나누며 협력 기회를 모색한 바 있다. 또 대한상공회의소에서는 한베 경제협력위원장으로 위촉되며 기업들의 베트남 시장 진출을 지원하는 역할을 맡았다.
후원하기 기사제보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