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위기관리로 여름철 전력수급 안정유지

위기관리로 여름철 전력수급 안정유지

기사승인 2024. 06. 21. 11:0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산업부, 수급 준비상황 점검
6월 24일~9월 6일 ‘전력수급 대책기간’
산업부 로고
. 이른 더위로 전날 전력수요가 80GW를 상회한 가운데 전력당국은 이번 여름철 최대전력수요가 92.3GW에서 최대 97.2GW까지 올라갈 수 있다고 전망하며 이에 대응하고자 최대 104.2GW의 공급능력을 미리 확보해 두었다고 밝혔다.

하지만 대규모 발전기가 정지되거나 송변전 설비의 고장 등이 발생하면 전력 공급에 차질이 생길 위험이 있다. 폭우·태풍 등 위기 요인이 상존해있는 여름철에 사전적인 예방조치가 무엇보다 중요한 이유이다.

안덕근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은 21일 중부발전 서울발전본부를 방문해 전력수급 현장의 여름철 준비상황을 점검했다. 전력거래소·한전·한수원 부사장 등이 모여 위기 단계별 대응계획을 논의하고 핵심 전력설비에 대한 사전점검 현황 등을 종합 점검했다.

예비력이 부족해질 경우 단계별로 비상예비자원을 발동하고 태풍·폭우 등으로 예상치 못한 위기가 발생할 경우에는 피해가 최소화되도록 신속 복구체계를 가동하기로 했다. 원전 등 대규모 발전설비와 송변전 설비 등을 점검·보수도 다음달 초까지 마무리할 계획이다.

안덕근 장관은 "예외적인 상황이 발생하더라도 국민의 전력사용에 불편이 없도록 여름철 기간 동안 전력수급을 철저히 관리하겠다"며 "전력 유관 기관의 면밀한 사전 점검을 요구한다"고 밝혔다.

한편 전력당국은 전날 '여름철 전력수급 전망 및 대책'을 발표하면서 이달 24일부터 9월 6일까지를 '전력수급 대책기간'으로 지정했다.

후원하기 기사제보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