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POSCO홀딩스, 중장기 전망 발표 이후 신사업들 재평가될 것”

“POSCO홀딩스, 중장기 전망 발표 이후 신사업들 재평가될 것”

기사승인 2024. 07. 10. 08:37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투자의견 '매수' 유지, 목표가 53만원에서 49만원 하향
"중국 철강 스프레드 상승하고 있는 건 긍정적"
신한투자증권은 10일 POSCO홀딩스에 대해 포스코 이차전치 밸류데이 행사에서 중장기 전망 발표 후 신사업들에 대한 재평가가 시작될 것으로 판단했다. 투자의견 '매수'를 유지하고, 목표주가를 기존 53만원에서 49만원으로 하향 조정했다.

신한투자증권이 전망한 POSCO홀딩스의 2분기 매출액과 영업이익은 전 분기 대비 각각 2.2%, 11.2% 증가한 18조4000억원, 6481억원이다. 투입원가가 상승하는 구간이나 판가 인상으로 철강 스프레드가 전 분기 대비 톤당 1만원 이내 수준으로 개선이 예상된다는 분석이다.

신한투자증권은 POSCO홀딩스가 판매량이 30만톤 감소하면서 철강 영업이익은 기존 예상치보다 약 500억원 하향 조정된 4161억원을 기록할 것으로 판단했다. 또 친환경 인프라 영업이익은 포스코인터내셔널의 발전 부문의 실적 개선으로 3645억원을 기록할 것으로 예상했다.

하반기부터는 투입원가 하락 효과가 나타나며 스프레드 개선세가 지속될 것이란 전망이다. 박광래 신한투자증권 연구원은 "주요 원재료 가격 하락 및 수요산업 부진으로 인해 당초 기대와는 달리 하반기에 판가가 상반기 수준을 유지할 것으로 보인다"며 "분기별 판매량이 상반기 800만대 초반에서 하반기에는 840~850만톤 수준까지 증가하며 철강 영업이익은 4분기로 갈수록 개선될 것"이라고 분석했다.

아울러 박 연구원은 "최근 중국 철강 스프레드가 상승하고 있고, 중앙 정부의 부동산 부양책 발표 이후 시장 분위기가 반등하고 있는 점은 회사의 철강 부문에 긍정적으로 작용할 것"이라며 "가동률 30~40% 수준을 기록하고 있는 포스코필바라리튬솔루션 1공장은 내년 상반기 월간 흑자전환가 예상된다"고 설명했다.
후원하기 기사제보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