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서민 정몽준, 마을버스, 지하철로 출근
2020. 08. 08 (토)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30.6℃

도쿄 27.1℃

베이징 24.3℃

자카르타 28℃

서민 정몽준, 마을버스, 지하철로 출근

기사승인 2009. 09. 22. 09:16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서울 차없는 날’을 맞아 정몽준 한나라당 대표가 자택인 서울 동작구 사당동에서 여의도 국회의사당까지 대중교통을 이용해 출근했다.

정 대표는 22일 오전 7시 30분 사당동 삼성래미안 아파트 앞 버스정류장에서 출근길 시민들에게 인사를 한 뒤 마을버스를 타고 지하철 4호선 이수역까지 이동했다. 이어 동작역까지 이동한 정 대표는 9호선 환승역을 거쳐 국회의사당 역까지 이동했으며 역에서 내린 뒤 국회 본관 내 당 대표실까지 걸어서 출근했다.

정 대표는 출근길 시민들과 자연스럽게 대화를 나누며 서민들의 의견을 들었고, 시민들은 경제살리기에 주력해달라고 당부했다.

정 대표는 전날에도 서울 관악구 미성동과 난향동 쪽방촌을 방문, 거동이 불편한 할머니를 만난 자리에서 “정부에서 서민을 위한 임대주택으로서 영구임대주택, 국민임대주택 등이 있지만 할머니께서 생활하시는데 불편하지 않은 맞춤형 임대 주택을 공급할 수 있도록 하는게 좋겠다”고 했다.

정 대표는 또 기초수급자 가정의 임대료와 급여 관계 및 노인쉼터의 시설개선 등에 관해서도 주민들과 대화를 나눴다. 이에 앞서 국회 귀빈식당에서 한나라당 소속 상임위원장 및 간사단과 만나서는 “이번 국회는 서민의 부담을 덜어주고 희망을 주는, 서민을 위한 국회가 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