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국내 저비용항공 ‘급성장’…외국 LCC 침공 거세진다

국내 저비용항공 ‘급성장’…외국 LCC 침공 거세진다

기사승인 2013. 01. 29. 06:04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LCC 이용객 급증…기존 LCC 노선 확대 추진에 신규 진출까지

국내에서 저비용항공사(LCC) 이용이 급증하면서 외국 LCC들이 한국시장 공략에 속도를 내고 있다.

28일 업계에 따르면 국내에 노선을 취항한 외국 LCC들은 이용객 증가에 따라 올해 노선 확대와 증편을 계획하고 있으며, 일본 제트스타재팬, 싱가포르 타이거항공 등은 올해 한국 시장 진출을 검토 중이다.

현재 국내 시장에 진출해 있는 외국 LCC는 일본계 피치항공·에어아시아재팬·스타플라이어, 필리핀계 세부퍼시픽·제스트, 말레이시아계 에어아시아엑스 등 6개다.

스타플라이어는 지난해 5만9166명의 이용객을 유치해 전년(4352명) 대비 무려 12배가 넘는 성장세를 보였다. 제스트는 29만2884명으로 49.2%가 늘었고, 에어아시아엑스는 22만9035명으로 17.2% 증가했다.

이들은 한국 시장에서 LCC 이용객이 크게 늘어나면서 올해 국내·국제선 증편과 함께 그동안 취약했던 노선을 새로 취항하는 등 국내 시장 공략에 적극 나선다는 계획이다.

여기에 올해 적어도 외국 LCC 2개 이상이 국내 시장에 신규 진출할 것으로 보여 제주항공, 진에어 등 국내 LCC들과 치열한 경쟁이 예고된다.

제트스타재팬은 최근 한국과 중국 노선 취항을 위해 김해공항을 사전 답사했고, 타이거항공은 티웨이항공을 인수한 예림당에 투자를 통해 한국 진출을 검토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타이거항공은 현재 한국, 중국, 미얀마 등에 계열사 설립을 검토하고 있다는 소문도 돌고 있다.

이같은 외국 LCC들의 국내 시장 공략 강화 및 진출 추진은 불황에도 불구하고 국내 LCC 이용객들이 매년 급증하고 있기 때문이다.

국토해양부에 따르면 지난해 국내 LCC 이용승객은 1306만명으로 전년 대비 24.1% 증가했다. LCC의 국내·국제노선 전체 점유율도 18.8%로 전년 대비 2.3% 늘었다.

LCC의 국내선 점유율은 43.8%로 2.4% 증가했으며, 김포~제주(56%), 김해~제주(66%), 군산~제주(51.9%) 등 3개 노선은 2년 연속 절반 이상을 차지했다. 국제선 점유율은 7.5%로 전년 대비 3.2%나 늘었다.

외국 LCC들이 국내 시장 공략에 적극 나서면서 국내 LCC들도 항공기 도입, 노선 확대 등 대응책 마련에 나섰다.

올해 제주항공과 진에어는 2대, 에어부산과 이스타 항공은 3대의 항공기를 새로 도입할 계획이다.

국내 1위 LCC인 제주항공은 최근 중국 심양 정기편을 국내 LCC 최초로 취항했고, 제주~푸저우 등 중국 부정기편 운항을 확대했다. 1분기 중에 3~4개 도시에 부정기편을 추가할 예정이다. 또 일본과 동남아시아 지역에도 2~3개 도시에 정기노선 개설을 준비하고 있다. 이를 통해 올해 수송 목표를 지난해 대비 100만명 이상 늘린 495만명으로 잡았다.

업계 관계자는 "매년 LCC 이용객이 크게 늘고 있어 외국 LCC들의 한국 진출이 크게 늘어날 것으로 전망된다"며 "국내 LCC들도 해외시장 공략에 적극 나서야 한다"고 말했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