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선문대, 국내대학 최초 글로벌 프론티어 발대식 가져
2020. 08. 11 (화)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30.4℃

도쿄 28.2℃

베이징 25.4℃

자카르타 27.8℃

선문대, 국내대학 최초 글로벌 프론티어 발대식 가져

기사승인 2013. 12. 13. 13:3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선문대가 13일 국내대학 최초로 외국인 유학생과 함께 하는 글로벌 프론티어 발대식을 가졌다.
아산/아시아투데이 이신학 기자 = 선문대학교(총장 황선조)는 13일 본관 6층 국제회의실에서 국내대학 최초로 '외국인 유학생과 함께 하는 글로벌 프론티어' 발대식을 가졌다.

선문대 글로벌 프론티어는 외국인 유학생 1명과 한국인 학생 4명이 한 팀을 이뤄 유학생의 모국 및 인접국가를 탐방하는 프로그램이다.

대학측은 선발된 팀들이 해당국가 글로벌 부총장 및 출신고교 방문, 대한민국 및 선문대학교 홍보, 문화탐방 등을 통해 글로벌 마인드와 국제적 감각을 높일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이날 발대식에는 일본 12팀, 중국 6팀, 동남아 1팀, 북미 1팀, 유럽 3팀, 아프리카 2팀, 남미 2팀 총 27팀 135명의 글로벌 프론티어 참가학생과 대학 관계자 등 400여 명이 참석해 성황을 이뤘다. 

학교의 전폭적인 재정지원으로 실시되는 이번 프로그램은 겨울방학 동안 각 팀별 계획에 따라 자율적으로 실행된다.

 참가학생들은 아시아의 일본, 중국, 아프리카의 에티오피아, 잠비아, 유럽의 몰도바, 프랑스, 스위스, 체코, 러시아, 남미의 에콰도르, 볼리비아, 브라질, 콜롬비아 등 전세계를 누비며 글로벌 리더로서의 자질을 함양하게 된다. 

유럽탐방 프로그램에 참가하는 라자 모니카 학생(체코, 국제관계학과 3)은 "대학 입학 후 처음으로 고국에 가게 됐다"며 "한국 친구들과 체코 및 인접국가를 탐방하며 각국의 문화를 소개하고 모교를 방문해 한국과 선문대를 후배들에게 소개할 수 있다는 생각에 벌써부터 설렌다"고 소감을 밝혔다.

황선조 총장은 "글로벌 프론티어 프로그램은 재학생들을 위한 우리대학의 재정지원 의지와 다양한 국가의 외국인 유학생이 있기에 가능한 프로그램으로 학생들에게 살아있는 국제화 경험을 쌓게 해주는 획기적인 기회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발대식 후에는 '글로벌리더가 되기 위한 자세와 준비'라는 주제로 주한미국대사관 공보과 볼첸 라이(Borchien Lai) 지역총괄부담당관의 특강이 있었다.

선문대는 최초로 실시되는 이번 프로그램의 성과를 면밀히 분석하여 향후 재학생들을 위한 새로운 국제화 프로그램을 지속적으로 실시할 계획이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