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그녀는 예뻤다’ 황정음·박서준, 훗날 사랑을 완성하기 위해 잠시 이별…

‘그녀는 예뻤다’ 황정음·박서준, 훗날 사랑을 완성하기 위해 잠시 이별…

기사승인 2015. 11. 06. 10:13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그녀는 예뻤다' 황정음·박서준, 훗날 사랑을 완성하기 위해 잠시 이별…

'그녀는 예뻤다' 황정음·박서준 커플이 훗날 사랑을 완성하기 위해 잠시 이별을 택했다.


5일 방송된 MBC 수목 미니시리즈 ‘그녀는 예뻤다’(극본 조성희·연출 정대윤) 15회에서는 모스트 코리아가 텐(최시원)의 단독 인터뷰에 힘입어 판매부수 1위를 탈환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하지만 1위를 하면 프로포즈를 하겠다던 성준(박서준)은 미국 본사의 부름을 받고 잠시 혜진(황정음) 곁을 떠나기로 했다. 


성준은 “1위 탈환하면 너한테 프러포즈 하겠다고 했던 거.. 제일 멋진 순간을 너랑 함께하고 싶었던 거였는데 지금은 내가 생각하던 그때가 아니야. 돌아가서 다 정리하고 처음부터 다시 시작해야 할지도 몰라. 그래도 내 옆에 있어 줄 수 있어?”라며 미국에 함께 갈 것을 권유했다. 이에 혜진은 흔쾌히 응하며 두 사람의 사랑이 소박한 결실을 맺을 것으로 기대를 모았다.


혜진은 ‘동화작가’의 꿈을 이룰 수 있는 기회를 잡게 됐다. 과거 인터뷰를 하며 친분을 쌓았던 동화작가에게서 동화전집 공동창작 과정에 참여할 것을 제안 받은 것. 이에 혜진은 고민 끝에 미국행을 포기했고, 혜진과 성준의 결혼 역시 1년 미뤄지게 됐다.


그러나 ‘사랑의 잠시 멈춤’은 되려 두 사람의 사랑을 확인하는 계기가 됐다. 혜진은 성준에게 미안한 마음에 반지를 선물하며 1년 뒤에 자신과 결혼해달라며 청혼했다. 


이에 성준은 오히려 솔직히 말해줘 고맙다면서 “너 그 일 하고 싶어하는 거 내 눈에도 보였어. 네가 말도 안하고 나랑 미국 갔으면 분명히 미련 남았을 거야”라고 혜진의 선택을 진심으로 응원했다. 이어 “1년 뒤에 나랑 결혼해줄래?”라며 혜진에게 선수를 빼앗겼던 정식 프러포즈를 해 훈훈한 미소를 자아냈다.


특히 미국행을 포기한 이유를 설명하며 “예뻐 보이고 싶어졌다”고 말하는 혜진의 모습은 시청자들 역시 고개를 끄덕이게 만들었다. “자기가 정말 하고 싶은 일을 할 때 그 사람이 정말 예뻐 보이더라고. 나도 내가 진짜 하고 싶은 거 하면서 예뻐 보이고 싶었어. 딴 사람 말고 내 스스로한테”라는 혜진의 말에 담긴 ‘예쁨’의 진정한 의미가 시청자들의 가슴에 따뜻한 감동을 안긴 것. 이에 혜진이 꿈을 이루며 예뻐질 수 있을지, 또한 혜진과 성준이 잠시의 이별을 딛고 예쁘게 사랑의 결실을 맺을 수 있을지 궁금증을 높였다.


네 남녀의 재기발랄 로맨틱 코미디 MBC '그녀는 예뻤다'는 11일 오후 10시에 최종회를 방송한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