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시민단체 “北 도발 강력 규탄…정부, 구체적 대책 내놔야 할 것”

시민단체 “北 도발 강력 규탄…정부, 구체적 대책 내놔야 할 것”

기사승인 2016. 02. 07. 21:09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北미사일 발사> 공중으로 치솟는 로켓<YONHAP NO-1387>
7일 북한 동창리 발사장에서 쏘아 올려진 북한 로켓. 출처=/교도, 연합뉴스
바른사회시민회의는 7일 북한 장거리 로켓 발사에 대해 “정부의 대응이 어느 때보다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시민회의는 이날 논평을 통해 “국제사회의 거듭된 경고와 안보리 결의를 위반했다”며 “북한을 강력하게 규탄한다”고 이 같이 밝혔다.

시민회의는 “4차 핵실험 후 정부가 말하던 ‘강력하고 엄중한 조치’가 이번에도 막지 못했다는 책임감을 가지고 북한의 추가 도발을 막을 실효적인 방안이 필요하다”며 “북한이 명백하고 철저한 대가를 치르도록 구체적인 대책을 내놓아야 할 것”이라고 대응마련을 주문했다.

북한은 이날 오전 9시31분 평안북도 철산군 동창리에서 로켓을 발사했다. 당초 알린 8~25일보다 앞당겨 7~14일로 변경 통보한 뒤 예고일 첫날 발사했다.

시민회의는 “핵실험을 전후해 발사했던 전례와 4차 핵실험을 성공했다고 밝힌 자신감을 비춰 볼 때 이번 발사는 이미 예견됐다”며 “북한도 핵심험-장거리 미사일 발사로 이어지는 자신감이 결국 국제 사회와 단절의 벽을 더 높게 쌓아올리고 결국 인민을 도탄에 빠지게 하는 고통의 길임을 새겨야 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