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여수시내 버스정류장 모니터에서 장시간 ‘야동 상영’ 소동

여수시내 버스정류장 모니터에서 장시간 ‘야동 상영’ 소동

기사승인 2016. 04. 25. 18:21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시민들 신고, 사건발생 원인 수사중
여수 나현범 기자 = 전남 여수 시내버스 정류장 정보시스템(BIS) 모니터에서 심야에 성인용 동영상이 장시간 상영돼 시민들이 놀라 경찰에 신고하는 소동이 벌어졌다.

25일 여수시에 따르면 24일 오후 11시 15분께부터 자정까지 여수시 서교동 KT 앞 시내버스 정류장에 설치된 버스정보시스템 모니터에서 40여분 가량 적나라한 남녀의 성관계 장면이 담긴 동영상이 상영됐다.

버스 정류장에서 버스를 기다리던 시민들이 이를 보고 경찰과 여수시에 신고를 했다.

사건발생 원인에 대해 시 관계자는 “현재까지 내·외부인 누구의 소행인지는 알 수 없다”며 “전남지방경찰청 사이버수사대가 현재 수사를 진행 중”이라고 밝혔다.

시 관계자는 “오후 8시 30분부터 9시까지만 근무자가 있고 이후에는 당직 관리자가 없다. 다른 지자체도 마찬가지일 것”이라고 말해 시내버스 정보시스템 관리에 허점이 있음을 시인했다.

그는 “교통정보시스템 서버는 여수시에서 관리하는 게 맞지만 로그인 기록이나 접속기록에 대해서는 지금 상황으로는 알 수 없다”고 밝혔다.

성인용 동영상은 여수시 관내 버스정류장 모니터 175개 중 한 곳에서만 재생됐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