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힘쎈여자 도봉순’ 박형식 “첫 주연 부담감 커…박보영 큰 힘 된다”

‘힘쎈여자 도봉순’ 박형식 “첫 주연 부담감 커…박보영 큰 힘 된다”

기사승인 2017. 02. 22. 16:0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힘쎈여자 도봉순’ 박형식이 첫 주연에 대한 부담감을 털어놨다. 


JTBC 새 금토드라마 ‘힘쎈여자 도봉순’(극본 백미경, 연출 이형민) 제작발표회가 22일 서울 강남구 논현동 임피리얼팰리스 두베홀에서 개최돼 박보영, 박형식, 지수가 참석했다. 


이날 박형식은 첫 주연을 맡은 것에 대해 “부담감이 컸다. 박보영 씨는 전작에서 너무 훌륭한 선배님들과 호흡을 맞췄기 때문에 제가 그만큼의 호흡을 줄 수 있을까에 대한 부담감이 있었다”며 말문을 열었다. 


이어 “그런데 이 민혁이(극중 캐릭터)를 나만의 민혁이로 만들고, ‘내가 그 누구에게도 지지 않을 캐릭터를 만들어야 된다’라는 책임감을 갖고 지금까지 임하고 있다”며 남다른 각오를 밝혔다. 


그러면서 “또 박보영 씨가 저에게 ‘볼수록 민혁이 같다’라는 말을 해주는 게 사실 너무 고맙고 큰 힘이 되는 것 같다”고 고마움을 전했다. 


한편 ‘힘쎈여자 도봉순’은 선천적으로 어마무시한 괴력을 타고난 도봉순(박보영)이 세상 어디에도 본 적 없는 똘끼충만한 게임업체 CEO 안민혁(박형식)과 정의감에 불타는 신참형사 인국두(지수)를 만나면서 벌어지는 세 남녀의 힘겨루기 로맨스를 그린다. 오는 24일 오후 11시 첫방송. 

후원하기 기사제보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