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특허청, 국내 반도체 제조기술 특허출원 감소

특허청, 국내 반도체 제조기술 특허출원 감소

기사승인 2017. 07. 04. 10:52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4차산업혁명 도래 앞두고 국내 기업들 특허출원은 오히려 줄어
1-경 특허청
대전 이상선 기자 = 4차 산업혁명의 도래를 앞두고 그 기반산업인 반도체산업이 최근 호황기에 접어들었지만 우리나라는 반도체 제조기술 분야 특허출원이 오히려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특허청은 최근 10년간(2007~2016년) 반도체 제조기술 관련 특허출원동향을 분석한 결과 특허출원건수가 2007년 7583건에서 2016년 4241건으로 지속적으로 감소했다고 4일 밝혔다.

이중 외국인의 특허출원건수는 동기간 매년 2000건 내외로 유지돼 온 반면, 내국인의 특허출원건수는 2007년 4928건 대비 2016년 1936건인 절반이하로 급감해왔다.

특히 우리 기업의 특허출원건수가 2007년 4474건에서 2016년 1585건으로 감소한 가운데, 그중 대기업의 경우 2007년 2518건 대비 2016년 568건인 23% 이하로 크게 감소한 것으로 조사됐다.

더구나 2014년 기준 우리 기업의 이 분야 국내출원 대비 해외출원 비율도 대기업과 중소·중견기업의 경우 각각 22%, 8%로 낮게 나타났다.

지난해 반도체 제조기술 종류별 특허출원비중을 살펴보면 리소그래피기술(31%)이 가장 높은 점유율을 보였고, 그 뒤로 증착기술(24%), 이송·지지기술(18%), 연마·절단기술(9%), 검사기술(5%), 식각기술(5%), 패키징기술(4%), 이온주입기술(3%), 세정기술(2%) 순인 것으로 조사됐다.

우리나라는 동년 기준 주요국과 비교해 볼 때 고부가가치 반도체 제조 기술인 리소그래피기술, 증착기술 및 식각기술 등에 비해 세정기술 및 이송·지지기술 등에서 특허출원비중이 상대적으로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최근 5년간의 다출원인 현황을 살펴보면, 동경일렉트론(일본, 1164건), 세매스(한국, 883), 삼성전자(한국, 832건), 어플라이드머티리얼즈(미국, 679건), 동우화인켐(한국, 648건) 순으로 조사됐다.

제승호 특허청 반도체심사과장은 “그간 반도체 제조기술 분야 특허출원이 둔화돼왔다고 하더라도 향후 4차 산업혁명을 통해 폭발적으로 증가할 것으로 예상되는 반도체 수요와 그로 인해 창출될 막대한 경제적 이익을 감안하면, 우리나라가 반도체 제조기술 핵심특허 확보활동을 강화해 현 상황을 개선하고, 반도체산업의 절대 우위를 다시 한 번 다질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