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전남경찰, 5.18 순직경찰관 추모비 제막 추도식 거행

전남경찰, 5.18 순직경찰관 추모비 제막 추도식 거행

기사승인 2018. 05. 18. 17:27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5.18 당시 순직한 함평서 경찰관 4명 희생정신 기려
clip20180518171350
전남지방경찰청은 지난 18일 함평경찰서에서 5.18 광주민주화운동 당시 순직한 ‘함평서 직원 4명’에 대해 추모비 제막 및 추도식을 거행했다/제공 = 전남지방경찰청
전남 신동준 기자 = 전남지방경찰청은 지난 18일 함평경찰서에서 5.18광주민주화운동 당시 순직한 함평서 고 정충길(당시 39세) 경사와 이세홍(당시 39세), 박기웅(당시 38세), 강정웅(당시 39세) 경장을 기리기 위해 ‘5.18 순직 경찰관 추도비 제막 및 추도식을 거행했다고 20일 밝혔다.

4명의 경찰관은 1980년 5월 20일 밤 9시 30분경 광주시 광산동 소재 노동부 앞에서 전남도청 경찰저지선 임무수행 중 질주하는 시위군중의 버스차량을 미처 피하지 못하고 현장에서 순직했다.

추도식에는 강성복 전남경찰청장을 비롯한 전남경찰청 지휘부와 인근 10개 경찰서 서장, 함평서 직원, 함평서 경우회장, 유가족 등 80여명이 참석해, 아픔을 38년 동안 견뎌온 유가족을 위로하고, 순직한 4명의 희생정신을 기렸다.

추도식은 경과보고, 추도비 제막, 추도사, 직원 편지글 낭독, 진혼무, 헌화와 분향, 유족 인사말씀 순으로 진행됐다.

추도비에는 5.18 민주화운동 당시 치안유지 중 순직자 4명뿐만 아니라 6.25공비소탕작전 중 순직자 18명, 공무수행 중 순직자 3명도 함께 명기되어 제작됐다.

강성복 전남경찰청장은 “5.18 민주화운동 38주년을 맞아 네 분의 희생정신을 재조명해 고인과 유족들에 대한 예우에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