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경북대병원, ‘심뇌혈관질환’ 모바일 앱 오픈

경북대병원, ‘심뇌혈관질환’ 모바일 앱 오픈

기사승인 2018. 09. 27. 17:01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스마트폰으로 심뇌혈관질환을 관리·예방할 수 있는 모바일 앱을 개발
clip20180927130353
경북대병원이 오픈한 ‘심뇌혈관질환 단디알기’ 모바일 앱 화면./제공=경북대병원
대구 천재필 기자 = 경북대병원 권역심뇌혈관질환센터가 스마트폰으로 심뇌혈관질환을 관리하고 예방할 수 있는 모바일 앱을 개발해 27일부터 오픈했다.

경북대병원에 따르면 모바일 앱 이름은 ‘심뇌혈관질환 단디알기’로 구글 플레이스토어와 애플 앱스토어에서 경북대학교병원, 심뇌혈관질환 등으로 검색하여 무료로 다운로드 받을 수 있다.

모바일 앱 특징은 4개 센터(심혈관·뇌혈관·심뇌재활·예방관리센터)로 나뉘어져 심근경색·뇌졸중의 관리와 재활 및 예방을 위한 질병정보, 교육책자, 검사 및 동영상으로 구성돼 있다.

또한 심뇌혈관질환의 응급증상과 건강강좌 및 캠페인 등 주요행사 일정을 알 수 있으며, 체중·혈압·당뇨·운동·복용약물에 대한 관리를 스스로 할 수 있도록 알람기능 등을 설정해 심뇌혈관질환의 위험으로부터 소중한 사람들을 지켜줄 것으로 예상한다.

박헌식 권역심뇌혈관질환센터장은 “환자와 지역민들이 모바일 앱을 통해 심뇌혈관질환의 예방과 관리를 지속적으로 실천하여 대구·경북 권역의 심뇌혈관질환 사망률과 재발률을 낮출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