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호사카 유지 교수 “일본 욱일기 게양, 한국 무시하는 행태” 분노

호사카 유지 교수 “일본 욱일기 게양, 한국 무시하는 행태” 분노

기사승인 2018. 10. 01. 11:32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clip20181001113010
/사진=JTBC
호사카 유지 교수가 일본의 전범기 게양에 대해 분노했다.

호사카 유지 교수는 1일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해 “일본이 침략 국가라는 사실을 부정하면서 주최국 한국의 입장을 무시하는 행태에 상당히 불쾌감을 느끼지 않을 수 없었다”고 운을 뗐다.

또한 “10일 행사에 어떻게 할지 급한 문제가 있으나, 앞으로 한국에서 욱일기 게양을 금지하는 것뿐만 아니라 일본의 국군주의를 상징하는 모든 상징물을 한국 안에서는 쓰지 못하게 하는 법안을 통과시켜야 한다”고 주장했다.

호사카 유지 교수는 독일이 하켄크로이츠, 히틀러를 상징하는 모든 것을 공공장소에서 쓰지 못하게 하는 법안을 예를 들며 “비슷하게 한국만이라도 그렇게 쓰지 못하게 하는 법안이 있으면 국내법을 이유로 일본이 이쪽에 들어올 때도 못하게 된다”며 “2013년 당시 한번 발의가 됐는데 국제적인 문제가 된다는 이유로 폐안이 된 과거가 있다”고 덧붙였다.

한편 일본은 오는 10일부터 제주해군기지에서 열리는 2018 대한민국 해군 국제 관함식에 전범기를 게양하고 오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이에 우리 해군은 자국 국기와 태극기를 게양해 달라고 요청했으나, 일본 정부는 오히려 비상식적인 요구라며 반발하고 있는 상황이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