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문재인 대통령, 정치적 고향 부산 보듬기…“스마트시티·도시재생 최대 지원”

문재인 대통령, 정치적 고향 부산 보듬기…“스마트시티·도시재생 최대 지원”

기사승인 2019. 02. 13. 17:47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스마트시티 혁신전략 보고회 등 참석…신공항 관련 요청에 신중한 입장
부산 대개조 비전 선포식 참석한 문 대통령
문재인 대통령이 13일 오후 부산광역시 사상구 사상공단 내 대경 PNC에서 열린 대한민국 도시 미래, 부산 대개조 비전 선포식에서 발언을 듣고 있다./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13일 부산을 찾아 지방자치단체가 중점적으로 추진하고 있는 도시재생·스마트시티 사업에 정부의 아낌없는 지원을 약속했다.

이날 ‘부산스마트시티 혁신전략 보고회’ ‘부산 대개조 비전 선포식’에 참석한 문 대통령은 “부산 경제 활력은 곧 대한민국 경제 활력”이라면서 “정부도 지원할 수 있는 부분은 최대한 지원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의 부산 방문은 지난해 9월 14일 부산 비엔날레 방문 이후 5개월만이다.

문 대통령이 민생·경제 이슈를 내세워 정치적 고향인 PK(부산·경남) 지역의 민심도 챙기겠다는 의지로 보인다.

이날 문 대통령은 지역 경제인 오찬 자리를 마련해 이들의 고충을 경청하기도 했다.

특히 지역 경제인들은 이 자리에서 김해신공항에 대해 건의했다.

부산시는 김해공항 확장 문제 검증을 국토교통부가 아닌 국무총리실에서 진행해야 한다고 주장하고 있다. 또 24시간 운항이 가능한 동남권 관문 공항이 되려면 김해가 아닌 가덕도에 신공항을 지어야 한다는 입장이다.

이에 문 대통령은 “부산 시민들이 신공항에 대해 제기하는 것이 무엇인지 잘 알고 있다”면서도 “검증 결과를 높고 5개 광역 자치단체장 뜻이 하나로 모아지면 결정이 수월해질것이고, 만약에 생각들이 다르다면 부득이 총리실 산하로 승격해 검증 논의를 결정해야하지 않을까 생각한다”며 신중한 답변을 내놨다. 다만 문 대통령은 “하지만 결정을 내리느라 사업이 더 늦어져서는 안 될 것”이라고 말했다.

지역 경제인들은 수도권에 비해 열악한 사업 환경을 토로하며 정부의 지원을 요청했다.

오린태 이든텍 대표는 “완성차 판매실적이 부진해 부산지역 부품업계의 어려움이 가중되고 있다”면서 “부산에 친환경 자동차부품 융합허브센터가 건립될 수 있도록 국가 차원에서 지원해 달라”고 건의했다.

김혜경 비스퀘어 대표는 “창업지원사업 대규모 투자가 수도권에 편중돼 비수도권의 정보기술과 벤처기업을 흡수하는 블랙홀 현상이 일어나 지역 산업기반이 붕괴될 우려가 있다”면서 “부산이 남부권 창업 지원의 허브 역할을 할 수 있도록 정부 투자를 요청드린다”고 말했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