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미쓰코리아’ 마사이 워킹슈즈 칼뮐러, 아내 고정숙과 다정한 모습 ‘37년차 부부’
2020. 07. 02 (목)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37.8℃

도쿄 30.4℃

베이징 27.3℃

자카르타 26.2℃

‘미쓰코리아’ 마사이 워킹슈즈 칼뮐러, 아내 고정숙과 다정한 모습 ‘37년차 부부’

기사승인 2019. 05. 19. 17:26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19일 방송된 tvN '미쓰코리아'에는 스위스 국민 기업 마사이 워킹슈즈를 개발한 CEO 칼 뮐러가 아내와 출연했다.

이날 칼 뮐러는 "한국에는 1년에 1~2번 정도는 꼭 간다"며 "장인어른, 장모님이 계신다"고 말해 아내가 한국인임을 밝혔다.  

이어 칼 뮐러의 아내 고정숙 씨가 등장했고 칼 뮐러는 그를 다정하게 끌어안았다. 칼 뮐러는 "1982년에 처음 만나서 40년 됐다"고 말했다.  

또한 넓은 식탁을 소개하던 칼 뮐러는 "여기서 손자들과 놀아준다. 친자녀 4명, 입양 자녀 3명으로 총 7명이 있다"며 "대가족 문화는 한국에서 배웠다"고 설명했다.

한편 이날 한국에서 선풍적 인기를 끌었던 기능성 신발 '마사이 워킹 슈즈'의 개발자인 칼 뮐러는 "한국에서 20년정도 살아서 한국어를 조금 한다"고 밝혀 놀라움을 자아냈다.

이어 "한국의 논에서 걸으면 통증이 없어지는걸 알고 창업 아이디어를 얻었다"고 밝혔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