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순천우체국 김보현 집배원, 전복 차량서 소중한 생명구해 ‘귀감’

순천우체국 김보현 집배원, 전복 차량서 소중한 생명구해 ‘귀감’

기사승인 2019. 12. 06. 13:56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순천우체국
전남지방우정청 순천우체국 김보현 집배원./제공=순천우체국
광주 이명남 기자 = 전남지방우정청 순천우체국 김보현 집배원이 배달 업무 중 차량 전복 사고를 발견하고 침착하게 구조에 나서 소중한 생명을 구한 사실이 뒤늦게 알려져 화제다.

6일 순천우체국에 따르면 김보현 집배원은 지난 8월 중순 무렵 순천시 서면 인근에서 배달 중 전복된 차량을 발견하고 즉시 119에 신고하는 한편 구급차량이 도착하기 전까지 주변 사람들과 차량을 들어 차량 밑에 갇혀있던 운전자 A씨를 구조하는 등 구급대원의 지시에 따라 안전조치를 취했다.

A씨는 “3개월이 지난 지금도 병원에서 치료를 받고 있으며 사고의 트라우마(PTSD)로 이제야 감사의 마음을 전할 수 있게 됐다”며 최근 국민신문고에 사연을 올려 김 집배원의 선행이 뒤늦게 알려지게 됐다.

김보현 주무관은 “마땅히 해야 할 일을 했음에도 이렇게 칭찬해 주시니 몸 둘 바를 모르겠다”며 “무사히 구조돼 치료를 잘 받고 있다는 소식을 전해줘서 감사하고 앞으로도 어려운 이웃을 도와가며 맡은 바 직무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